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월호참사> 사고 해역 풍랑예비특보…수색 잠정 중단(종합)

송고시간2014-05-10 11:31

풍랑특보 해제될 12일 전까지 구조작업 어려워선체 내 개조 부분 '약화 현상' 확대…개조 당시 사용 '샌드위치 패널'이 문제

지난달 26일 세월호 침몰 사고 해상에 기상악화로 파도가 울렁이고 있다.

지난달 26일 세월호 침몰 사고 해상에 기상악화로 파도가 울렁이고 있다.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세월호 침몰 사고 해역의 실종자 수색이 궂은 날씨에 또다시 제동이 걸렸다.

범정부사고대책본부는 10일 오전 진도군청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날 오전 4시에 사고 해역에, 오는 11일 오전 기준 풍랑 특보 발령을 위한 예비특보가 내려짐에 따라 현재 수색 작업이 잠정 중단된 상태"라고 밝혔다.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전날인 오후 9시 29분부터 이날 오전 0시 53분까지 수중 수색을 진행해 4층 선수 좌측 격실에서 시신 2구를 수습했다.

그러나 이후 바지선 위로 물결이 넘어올 정도로 파도와 바람이 강해 재입수가 불가능한 상황이 됐다.

구조팀은 이날 오전까지 해상에 대기하다 피항 중이다.

'엄마 아빠는 오늘도 기다린다'
'엄마 아빠는 오늘도 기다린다'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세월호 침몰 사고 발생 25일째인 10일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한 실종자 가족이 사고해역 방향을 바라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사고 해역에는 1.5∼2m의 파도가 일고 있으며, 다음날에는 최고 3m까지 파도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대책본부는 풍랑특보가 해제될 것으로 예상되는 12일 전까지 사실상 수색 작업이 어려울 것으로 예측했다.

이날로 소조기가 끝나는데다 선체 내부 천장과 칸막이가 물을 머금어 휘어지는 약화 현상이 4층 선미에서 시작된 이후 다른 구역으로 확대되고 있어 앞으로의 수색 작업은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이 약화 현상이 발견되는 칸막이는 샌드위치 패널로 조타실 뒷부분 승무원 객실 통로, 5층 특실 통로, 4층 선수 좌측 8인실, 가족 객실 등 4곳이다.

이 샌드위치 패널은 일본에서 세월호를 들여와 국내에서 개조하는 과정에서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팀은 현재 약화현상이 확인된 객실에 대해서는 수색을 중단한 상태다.

대책본부는 풍랑특보가 해제되는 시점부터 예약자 명단을 기준으로 아직 수색을 하지 않은 10여개 객실과 대피 예상 지역, 화장실 등 공용시설을 우선순위에 두고 구조작업을 재개할 계획이다.

고명석 공동 대변인은 "약화 현상을 보이는 샌드위치 패널은 평소 하중이 없는 천장과 칸막이 등에 사용되는 것이다"면서 "침몰하면서 선체과 좌측으로 누우면서 하중이 가고 오랜 시간 바닷물에 노출돼 약화현상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희생자 및 유류품의 이동궤적 파악을 위해 사고해역에 투하된 마네킹을 부착한 표류부이

희생자 및 유류품의 이동궤적 파악을 위해 사고해역에 투하된 마네킹을 부착한 표류부이

시신 2구가 수습됨에 따라 이날 오전 11시 현재 사망자는 275명이며 실종자는 29명이다.

한편 대책본부는 희생자 유실 방지를 위해 여객선 침몰지점 남동쪽 4∼5㎞ 지점 관매도와 병풍도 사이에 안강망 어선 21척으로 어구 40틀을 설치한 상태다.

대책본부는 해안선 중 육안으로 수색하기 어려운 암벽 사이 취약 공간을 살펴봐 달라는 실종자 가족의 요청에 따라 수협 등 어업인들과 협의해 소형 어선을 활용한 수색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혹시 모를 시신 유실과 유실물의 이동 궤적 파악을 위해 이날 마네킹이 부착된 표류부이 1개, 일반 표류부이 2개 등 3개를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다.

또 기름 유출로 피해를 보는 동·서거차도 어업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해안가 방제에 참여한 어업인들에게 방제비를 선지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rae@yna.co.kr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