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공장 준공…본격가동(종합)

<그래픽> 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공장 준공
<그래픽> 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공장 준공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삼성전자가 9일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시에서 현지 메모리 반도체 공장 건립을 마무리하고 본격 가동에 돌입했다.
kmtoil@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시안=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삼성전자가 9일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시에서 현지 메모리 반도체 공장 건립을 마무리하고 본격 가동에 돌입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중국 산시성의 자오정융(趙正永) 당서기, 러우친젠(婁勤儉) 성장, 먀오웨이 중국 공업정보화부 부장, 권영세 주중 한국대사, 전재원 주시안 총영사, 권오현 대표이사를 비롯한 회사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시안 메모리 반도체 공장 준공식 행사를 하고 본격적인 제품 생산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2012년 9월 첫 삽을 뜬 시안의 메모리 반도체 공장은 총 70억 달러(약 7조 5천243억 원)를 들여 약 20개월간의 공사를 거쳐 완성됐다.

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공장 준공…본격가동
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공장 준공…본격가동(서울=연합뉴스) 9일(현지시각) 준공식을 하고 가동에 들어간 중국 시안의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 공장. (삼성전자 제공)

총 115만㎡ 부지에 연면적 23만㎡ 규모로 건설된 이 공장은 한국에서 성능과 양산성이 확인된 10나노급 낸드플래시(V-NAND) 메모리를 두 번째로 생산한다.

이 공장은 미국 오스틴 공장에 이어 삼성전자가 두 번째로 추진하는 해외 반도체 생산 라인이기도 하다.

이 공장에는 중국인 1천300여 명을 비롯해 2천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게 된다.

이 회사는 시안 공장의 가동으로 한국, 중국, 미국을 연결하는 '글로벌 반도체 생산 3거점 체제'를 구축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공장 준공…본격가동
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공장 준공…본격가동(서울=연합뉴스) 9일 준공식을 하고 가동에 들어간 중국 시안의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 공장. (삼성전자 제공)

이는 시스템 반도체 중심인 미국, 메모리 반도체 중심인 중국, 모든 반도체 제품을 생산·조정하는 한국이라는 '포트폴리오'를 의미한다고 삼성 측은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10나노급 낸드플래시 제품의 '듀얼 생산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생산규모 확대를 통해 보다 안정적인 제품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안 공장 준공은 글로벌 IT기업들의 생산거점이자 세계 낸드플래시 수요의 50%를 차지하는 중국에서 제품을 생산·공급하게 됐다는 의미도 지닌다.

시안에 동반 진출한 국내 협력사들도 글로벌 운영체제를 갖추며 미래 성장 동력 마련에 몰두하고 있다. 이미 진출한 국내 협력사 규모는 60여 개로 앞으로 100개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공장 준공…본격가동
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공장 준공…본격가동(서울=연합뉴스) 9일 준공식을 하고 가동에 들어간 중국 시안의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 공장. (삼성전자 제공)

공장이 들어선 시안은 1천100여 년간 중국의 수도 역할을 한 고도로 과거 동서양의 문물을 연결하던 실크로드의 출발점으로도 알려져 있다.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는 기념사에서 "과거 시안에서 출발한 실크로드가 동서양 문명 교류의 핵심 역할을 했던 것처럼 한국, 중국의 협력으로 탄생한 시안 공장이 '21세기 디지털 실크로드'의 출발점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러우친젠 산시성장은 축사를 통해 "삼성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며서 "산시성은 앞으로도 삼성과 협력사들의 발전을 지원하며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사는 올해 말 후공정(반도체 테스트 및 패키징) 라인도 완공, 일관 생산체제를 완성할 계획도 갖고 있다.

이날 준공식이 끝난 뒤 참석자들은 산둥(山東)성 타이산(泰山)에서 가져온 기념수에 흙을 덮어주며 공장의 발전과 한중 경제협력의 강화를 기원했다.

j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5/09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