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참사> 김한길·안철수 진도 방문…실종자 가족 위로(종합)

진도 팽목항 찾은 김한길·안철수
진도 팽목항 찾은 김한길·안철수(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가 세월호 참사 발생 23일째이자 어버이날인 8일 오전 전남 진도 팽목항을 찾아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는 노란색 리본이 매달린 방파제 주변을 둘러보고 있다.

일부 가족 "왜 왔느냐. 사진만 찍으면 다냐" 항의도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가 세월호 침몰사고 23일째인 8일 실종자 가족 등이 있는 전남 진도 팽목항과 실내체육관을 찾았다.

진도 사고현장 방문은 김 대표는 처음, 안 대표는 두 번째다.

아픔을 함께...
아픔을 함께...(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가 8일 오전 전남 진도군 진도실내체육관을 찾아 실종자 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7시20분께 전남 진도실내체육관을 찾아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했다.

또 체육관 주변에 마련된 자원봉사자 부스를 찾아 이들을 격려했다.

김 공동대표는 '실종자가 몇 명 남지 않으면 (선체)인양을 할까봐 걱정이다. 애들을 모두 수습한 뒤 해달라'는 한 실종자 가족의 요청을 받고 "조금전에 다른 어머니에게도 약속했다. 꼭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어버이날 조용히 내려와 가족들 손한번 잡아주고 위로하기 위해 왔다"며 "가족 대부분이 시신 수습전에 인양할 것을 걱정하고 있다. 이에 대해 당 대책위에서 논의를 하겠다"고 기자들에게 전했다.

두 사람은 또 "아이들과 주고받은 휴대전화 통신기록이 다 지워졌다고 말한 부모님들이 많았다"라며 "일반적으로 들리지는 않는다"며 의문을 나타내기도 했다.

앞서 두 사람은 이날 오전 5시 30분께 팽목항에 승용차 편으로 도착, 6시에 예정된 새벽 기도회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취소되는 바람에 참석하지 못했다.

진도 팽목항 찾아 격려하는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진도 팽목항 찾아 격려하는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이들은 실종자 가족대기소에 들어가 일부 가족을 만났으나 이른 시각이어서 대부분 일어나지 않아 제대로 대화를 나누지 못했다.

일부 실종자 가족은 두 대표에게 "왜 왔느냐. 사진만 찍으면 다냐. 직접 (바다에) 들어가서 건져와라"라며 강하게 항의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팽목항에서 "어버이날 아침에 얼마나 가슴들이 아플까 하는 마음에 찾아왔다. 어버이날을 맞아 가슴이 제일 아프신 분이 실종자 가족분들이라고 생각한다. 밤새 달려와 새벽녘에 도착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전날 서울에서 회의를 마친 뒤 자정께 곧바로 출발해 진도 팽목항에 도착했다고 관계자들이 전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5/08 08: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