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부자병' 소년 가족, 피해자에 거액 배상 합의

(댈러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유전무죄' 논란으로 미국을 떠들썩하게 한 '부자병' 소년의 가족이 피해자에게 지급해야 할 배상액 규모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언론을 보면, 지난해 6월 음주운전으로 4명의 목숨을 빼앗고 9명을 다치게 한 고교생 이선 코치(16)의 가족은 식물인간이 된 피해자 가족에게 최대 300만 달러에 가까운 금액을 배상하는 데 합의했다.

당시 코치가 몰던 픽업트럭 뒤에 탑승한 친구 서지오 몰리나(17)는 이 사고로 땅으로 튕겨 나와 바닥에 머리를 부딪친 바람에 눈만 껌벅거리는 식물인간이 돼 병원에 누워 있다.

태런티카운티 지방법원 재판부는 지난해 12월 '삶이 너무 풍요로워 감정 통제가 안 되는 '부자병'(affluenza)을 앓고 있다는 코치 변호인 측의 주장을 받아들여 코치에게 징역 대신 보호관찰 10년 처분을 내렸다.

이를 두고 상식 밖 판결이라는 거센 비난이 미국 전역에서 쏟아졌다.

코치는 현재 주립 감호 시설에서 정신 치료를 받고 있다.

2일 태런티카운티 지방법원 R.H 월러스 판사의 배상 명령 판결에 따르면 코치 가족은 몰리나에게 즉시 현금 100만 달러를 주고 80만 달러를 연금 형식으로 지급해야 한다.

또 몰리나 가족에게 현금 21만 5천 달러와 더불어 95만 달러에 이르는 소송 비용·변호사 선임 비용 등 총 296만 5천 달러를 물어줘야 한다.

현재까지 입원 비용만 60만 달러가 넘었다며 평생 치료 비용으로 1천만 달러 이상을 요구하던 몰리나 가족은 "만족스럽지 않지만 법원의 명령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어처구니없는 판결에도 코치 가족과 합의한 나머지 피해자 다섯 가족이 받을 배상액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현재 한 가족만 민사소송을 추진 중이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5/08 0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