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제교육협회 발간물 용역 선정과정에 억대 뒷돈

檢, 협회 前사무총장 구속기소…정부보조금 횡령 의혹도 수사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문홍성 부장검사)는 한국경제교육협회의 발간물 용역업체 선정과 관련해 뒷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협회 전 사무총장 박모(52)씨를 구속기소했다고 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는 협회가 청소년 경제신문 '아하경제' 등의 용역수주에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출판업자 이모씨로부터 2010년 4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56차례에 걸쳐 1억5천68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제교육협회는 정부로부터 국고보조금을 받아 운영되고 있다.

박씨는 사무총장 재임시 용역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 공모 등을 통한 투명한 절차를 밟지 않고 장기간 뒷돈을 받아온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협회 간부들의 비리 의혹에 대해 감사원의 수사의뢰를 받은 경찰은 먼저 혐의점이 드러난 박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은 횡령 의혹에 대한 경찰의 추가 수사 결과에 따라 다른 관련자들도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경제교육협회는 기획재정부로부터 경제교육 주관 기관으로 지정돼 보조금을 받아 경제교육종합 포털을 운영하고 경제교육에 필요한 교재를 개발하는 한편 경제교육과 관련한 조사, 연구 활동을 하고 있다.

작년까지 협회가 받은 보조금은 270억여원에 달한다. 기재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교육부를 비롯해 전국경제인연합회, 전국은행연합회 등 회원사로부터 회비도 걷어 운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5/07 1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