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 북한 보편적 정례인권검토 보고서 마련

北, 83개 권고안 거부·185개 권고안 9월 인권이사회 이전 답변키로

(제네바=연합뉴스) 류현성 특파원= 유엔 인권이사회는 6일(현지시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보고서의 권고 사항을 이행하고 정치범수용소와 성분제를 폐지하는 등 인권상황을 개선하라는 등 총 268개 권고를 수록한 북한에 대한 보편적 정례인권검토(UPR) 보고서를 마련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스위스 제네바 유럽 유엔본부에서 83개 회원국이 참가한 가운데 북한의 전반적 인권상황을 점검했던 지난 1일 '보편적 정례인권검토'(UPR) 실무회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268개 권고를 담은 보고서를 이날 회의에 상정하고 회원국들의 검토를 거쳐 이를 최종 확정했다.

이 보고서는 북한이 장애인 인권협약에 조인하고, 12년 무상 의무교육을 시행하는 한편 영아 사망률을 대폭 줄였으며 이산가족 재회를 허용한 것 등은 인권상황에 대한 긍정적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COI 권고안 수용, 외국인 납치와 이산가족 재결합, 정치범 수용소 폐쇄 및 정치범 석방, 국제 인권단체들의 정치범 수용소 감시와 표현의 자유 허용 등은 여러 회원국이 문제를 제기했으나 해결되지 않은 주요 사항이라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아울러 북한 인권특별보고관의 북한 방문과 유엔 인권기구들과의 협력, 사형제 폐지와 공개처형 금지, 고문 방지 조치, 강제 송환 탈북자들에 대한 처벌 금지, 자유로운 인터넷 접근권 보장, 강제노역 금지와 국제노동기구(ILO) 가입, 고문방지협약 등 유엔 인권 관련 조약 가입 등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회원국들의 권고를 가감없이 수록했다.

그러나 북한은 이런 내용을 중심으로 한 268개 권고 중 조직적이고 광범위하게 반인도적 범죄가 자행된 사실의 인정, 성분제 폐지 등 83개 권고는 수용을 거부하고 북한 인권특별보고관의 방북 허용 등 185개 권고에 대해 오는 9월 인권이사회 회의 이전에 답변하겠다고 밝혔다.

UPR은 193개 유엔 회원국을 대상으로 매년 1, 5, 10월 세 차례씩 각각 14개국을 선정해 국가별 인권상황을 점검하는 인권 보호 장치로 한국은 지난 2008년과 2012년에 UPR을 받은 바 있다.

지난 2009년 12월 제1차 UPR을 받고 2차 UPR을 계속 연기해오던 북한은 유엔에서의 입지 만회를 위해 이번 UPR 회의에 최명남 외무성 부국장과 이경훈 최고인민위 상임위 부위원장 등 고위급을 대거 파견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오늘 9월 북한 UPR 실무그룹이 이날 회의에서 마련한 북한 UPR 보고서를 정식 채택할 예정이다.

rhe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5/06 20: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