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탈북시인 장진성, 英더타임스매거진 표지장식

(런던=연합뉴스) 김태한 특파원 = 탈북 시인 장진성(43) 씨가 영국 더타임스 주간잡지의 커버스토리 주인공이 됐다.

더타임스 매거진은 3일(현지시간) '나는 어떻게 북한을 탈출했는가'라는 제목의 표지기사로 장 씨의 탈북 과정과 이후 활동을 소개했다.

잡지는 음악도 출신의 장 씨가 작가로서 북한에서 특권을 누리다가 2004년 두만강을 건너 탈출했으며 천신만고 끝에 한국에 정착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국 입국 후에는 '내 딸을 백 원에 팝니다' 등 여러 권의 시집을 냈으며 최근 영국과 미국 등에서 탈북과정을 담은 수기 '경애하는 지도자'(Dear Leader)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또 장씨가 두고온 부모 걱정과 북한의 보복에 대한 불안 때문에 아직도 완전한 자유를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에서는 탈출하다가 잡히면 가족까지 총살되거나 수용소로 끌려가는데도 여전히 매년 주민 2천명이 목숨을 걸고 국경을 넘고 있다고 잡지는 소개했다.

잡지는 탈북을 결행하는 사람들은 만일에 대비해 쥐약이나 칼 등 자살도구를 준비한다는 장 씨의 말도 덧붙였다.

장 씨는 평양음악대학과 김일성종합대학을 나와 북한 노동당통일전선사업부에서 대남 심리전 작가로 근무했으며 탈북 후에는 국정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소를 거쳐 북한전문 인터넷신문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장 씨는 이번 수기 출간을 계기로 7일에는 영국 의회 북한위원회 회의에도 참석한다.

탈북시인 장진성, 英더타임스매거진 표지장식 - 2

th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5/03 19: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