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정연 광주시장 후보 전략공천 반발 확산>

강운태·이용섭 '반발·탈당'… 당내에서도 비판 분위기당밖 인사들 "安의 광주지분 챙기기·광주시민 테러 행위" 성토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이 윤장현 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을 광주시장 후보로 전략공천(낙하산공천) 한데 대한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새정연이 야당의 텃밭인 광주시장 공천방식을 미루고 미루다가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일 심야에 안철수 공동대표의 핵심 측근인 윤 위원장을 전략적으로 공천하자 강운태 광주시장과 이용섭 의원은 탈당카드로 반격에 나섰다.

당 안팎에서는 이번 전략공천이 '안심'(安心·안철수 공동대표의 의중)이 작용했다는 지적과 함께 애초 새정치연합이 내세웠던 '개혁공천' 명분도 퇴색한 게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일단 '윤장현 구하기'에 성공하면서 '내사람 심기' 논란에 불을 지핀 안철수 대표를 정조준해 비난하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

강 시장은 3일 광주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가 후보 경선을 무시한 채 밀실야합 공천을 강행했다"며 "민주의 성지 광주를 모독한 반시민·반민주적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강 시장은 "새 정치를 갈망하는 시민에게 헌 정치로 답한 안철수·김한길 공동대표 지배하의 정당에 더는 머무를 수 없다"며 "6·4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광주의 자존심과 명예를 되찾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도 기자회견을 열고 "일제강점기 조국, 대한민국을 구하고자 만주로 떠나야 했던 독립군의 심정으로 사랑하는 당을 떠난다"고 선언했다.

이 의원은 "'광주에는 아무나 공천해도 당선된다'는 오만과 독선에 사로잡혀 광주정신을 모독하고 시민의 마지막 자존심마저 짓밟았다"며 "김 대표는 통합을 빌미로 광주시민을 기만했고, 안 대표는 새 정치를 빙자해 국민을 우롱했다"고 성토했다.

다수의 당 소속 의원은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가 장고 끝에 악수를 뒀다고 평가했다.

수도권의 한 재선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몸을 다 풀고 링에 오른 선수에게 경기에 뛰지 말라고 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며 "전략공천 필요성을 인정한다 해도 경쟁력 있는 사람을 내려 보내야 하지 않겠느냐"고 비판했다

당밖에서도 이번 낙하산공천을 '광주시민에 대한 테러' '안철수 정치의 조종(弔鐘)) '안심(安心) 기분공천' '밀실공천'이란 격한 단어를 동원해 안철수 대표 등을 비난했다.

무소속 이병완 광주시장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내고 "민주당과 안철수 신당이 합당하며 국민에게 내세웠던 대의와 약속은 모두 뭉갠 채 유일한 밀실 담합인 '광주지분 챙기기', '윤장현 구하기'만 야밤의 테러로 결행한 것"이라며 "새정치민주연합의 광주시장 후보에 대한 낙하산 밀실공천은 '안철수 정치의 조종'"이라고 규정했다.

이 후보는 "새정치민주연합의 낙하산 밀실 공천은 '새정치'의 민낯을 확실히 드러낸 것이며 광주시민에 대한 배신"이라며 "안철수 대표가 전적으로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통합진보당 윤민호 광주시장 예비후보도 보도자료를 내고 "새정치를 표방한다는 안철수, 김한길 대표는 끝내 시민의 눈과 귀를 피해 야밤을 틈타 밀실공천을 감행했다"며 "막대기만 꽂아도 당선된다는 오만함 없이는 일어날 수 없는 일로 그렇게도 강조했던 광주정신을 스스로 내팽개치며 도로민주당으로 전락한 것"이라고 힐난했다.

새정치포럼 등 지역 5개 정치단체도 자료를 내고 "광주시민에게 선택권을 돌려주겠다는 새정치가 시장 경선마저 없애고 오직 안(安)심만을 고려해 특정인을 전략 공천해 유권자의 선택권을 박탈했다"며 "광주시민의 선택권을 박탈한 새정연의 전략공천은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shch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5/03 15: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