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송분담률 승용차 55%·버스 21%·철도 12%

수송분담률 승용차 55%·버스 21%·철도 12% - 1

(세종=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2012년 교통수단별 수송인원을 조사한 결과 수송분담률은 승용차가 절반이 넘는 54.8%(161억8천500만명)를 차지했으며 버스 20.7%(61억1천300만명), 택시 12.5%(36억9천600만명), 철도 12.0%(35억6천400만명)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항공과 해운이 각각 0.07%(2천200만명)와 0.05%(1천500만명)로 집계됐다.

승용차와 택시, 버스를 합친 도로 분담률은 87.8%(259억9천400만명)다.

국토교통부는 29일 오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국가교통통계 연구결과 정책토론회를 열어 한국교통연구원이 수행한 2012년 교통수단이용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국토부는 수송분담률 통계에서 이번에 처음으로 승용차를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도보나 자전거 같은 수단도 통계에 반영할 계획이다.

한편 차량이 많이 드나드는 교통유발원 시설을 조사한 결과 단위면적 1천㎡당 차량 유출입 대수는 판매시설(146.5), 의료시설(108.3), 업무시설(66.0), 관람집회시설(63.0) 순으로 나타났다.

국토부는 교통유발 수준이 10년 전의 1.5배 수준으로 높아졌다면서 도심 교통혼잡을 완화하려면 교통유발부담금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29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