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참사> 해경 공개 영상에 드러난 승무원들의 비정함

침몰하는 배에 승객 놔두고 가장 먼저 탈출, 코앞 구명벌도 작동시키지 않아신분 숨기려 제복 벗고 평상복으로 갈아입어
<세월호침몰> 선원과 승객 탈출법 '극과 극'
<세월호침몰> 선원과 승객 탈출법 '극과 극'(인천=연합뉴스) 세월호 침몰 당시 선원과 승객의 탈출 방식이 극명한 대조를 보이고 있다. 선원들은 세월호 왼쪽에 바짝 붙인 해경 경비정 123정으로 옮겨 타고 있는 반면(왼쪽사진), 승객들은 세월호 오른쪽 난간에 매달려 필사의 탈출을 시도하고 있다.(오른쪽)
왼쪽 사진은 지난 16일 오전 9시 30∼50분 사이 촬영된 사진이며 오른쪽 사진은 오전 10시 촬영된 사진이다.
선원들이 의무를 다하지 않고 먼저 배를 탈출하는 동안 승객들은 탈출을 위한 사투를 벌이고 있다. 2014. 4.22 <<해양경찰청>>
inyon@yna.co.kr

(목포=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해경은 28일 사고 당시 세월호 승무원들의 탈출 장면을 담은 10분짜리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승무원들이 제복을 벗고 평상복으로 갈아입은 뒤 바로 코앞에 있던 구명벌도 작동시키지 않고 가장 먼저 도착한 구조정에 올라타고 도망가는 비겁한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목포해경 123정(100t급)은 16일 오전 8시 58분 상황실로부터 출동 명령을 받고 오전 9시 30분 30km 떨어진 사고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했다.

현장에 도착했을 때 세월호는 이미 왼쪽으로 50∼60도 기울어진 상태였다.

123정의 구조정이 세월호 좌현에 밀착하자 3층 복도에 있던 기관부원 7명이 옮겨 탔다.

동시에 조타실 옆에 밀착한 123정에는 조타실에 모여있던 선장 이준석(68)씨와 승무원 7명이 황급히 옮겨 탔다.

이들 모두 운항 중 반드시 입어야 하는 제복을 입지 않은 상태였다. 선장 이씨는 심지어 팬티 차림으로 옮겨 타는 모습이 그대로 드러났다.

<세월호참사> 바지도 못 입고 허겁지겁 탈출하는 선장
<세월호참사> 바지도 못 입고 허겁지겁 탈출하는 선장(인천=연합뉴스) 세월호 선장 이준석(69)씨가 지난 16일 다른 선원이 해경에 구조되는 사이 조타실에서 속옷 차림으로 서둘러 탈출하고 있다.(사진 위 다리)
이씨는 "조타실에서 침실로 들어와 담배를 피우고 바지를 갈아입으려고 하는데 갑자기 배가 기울었다"고 진술한 바 있다.
2014.4.27 <<해양경찰청>>
inyon@yna.co.kr

이들이 구조정에 올라탈 당시 조타실 바로 옆에는 구명벌 46개가 있었지만 이를 작동시키려는 승무원들은 아무도 없었다.

123정의 목포해경 소속 이형래(37) 경사가 승무원들이 구조될 당시 홀로 기울대로 기운 갑판에서 안전핀이 뽑히지 않아 발로 차며 쇠줄에 묶인 구명벌을 떼어내려고 애쓰는 모습이 목격될 뿐이었다.

승무원들은 모두 123정에 모여 함께 구조된 승객 70여명과 함께 사고 현장을 가장 먼저 떠났다.

승무원들에 대한 구조 작업이 진행되는 와중에도 세월호에서 탈출해 바다로 뛰어드는 승객들의 모습이 보였다.

123정이 도착하고 20여분 만에 배는 90도 가까이 기울며 절반쯤은 바다로 가라앉았고 갑판에 설치된 컨테이너는 곧 바다로 떨어질 것처럼 위태로워 보였다.

침몰 직전 세월호 주변에는 헬기와 어선들까지 총동원돼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었다.

구명환에 의지해 목숨을 구한 일부 승객은 123정으로 옮겨져 응급처치를 받는 모습도 생생하게 담겨 있었다.

현재 세월호 침몰 사고 관련 사망자는 188명, 실종자는 114명이며 시신이 수습된 사망자 186명은 가족에게 인도됐다. 주요 승무원(선박직원 8명) 15명은 모두 구조됐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28 10: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