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식당 등 이용자 신용카드정보 13만건 해킹 일당 기소

POS 서버 통해 가맹점 접속…위조 신용카드 만들어 1억여원 사용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식당·카페 등 점포에서 결제와 상품관리에 쓰이는 POS(매장관리시스템)을 해킹해 이용자의 신용카드 정보를 빼낸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이정수 부장검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박모(35)씨 등 2명을 구속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는 2013년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캄보디아에서 이모(36)씨와 함께 경기도의 모 POS 단말기 관리업체 서버를 해킹하고 가맹점 85곳의 POS 단말기에 접속해 총 13만6천여건의 신용카드 정보를 빼낸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카드 정보를 팔아 수익을 나누기로 하고 컴퓨터 전문가인 이씨에게 약 2천만원을 주고 해킹 범행을 꾸몄다.

이에 이씨는 POS 단말기에 입력되는 정보를 파일로 자동 저장하게 하는 악성프로그램을 만든 뒤 가맹점 컴퓨터에 침입해 이를 심어놓는 수법으로 신용카드 번호와 유효기간 등 정보를 해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이들은 또다른 박모(38·구속기소)씨로부터 500만원을 받고 신용카드 14개 정보를 팔아치웠다.

이를 넘겨받은 박씨는 중국동포 지모(34·불구속 입건)씨와 함께 신용카드 4장을 위조하고 은행에서 현금서비스로 540만원을 받아 가로챈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해 1차 수사를 하는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이달 초 캄보디아에서 검거된 해킹 주범 이씨가 송환되는대로 정확한 해킹 규모를 조사하고 빼돌린 카드 거래 정보를 판매한 경로를 추적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들이 생산한 위조 신용카드 정보가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광범위하게 판매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액은 1억2천만원이다. 이 중 1억원은 미국과 중국, 영국, 캄보디아 등 외국에서 인출됐고 박씨 외 다른 사람이 국내에서 인출한 금액은 1천600만원이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28 09: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