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발 살아있기를…' 선체 내 생존자 본격 수색

구조대, 선체 내부진입 성공…선체 모두 잠겨 검경수사본부 "선장, 3등 항해사에 조타 맡겼다"사망자 28명으로 늘어…정 총리 현장 상주지휘
선체 최초진입하고 나오는 잠수대원
선체 최초진입하고 나오는 잠수대원(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8일 오전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 해상 잠수대원이 선체 식당칸 진입에 성공하고 물밖으로 나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8일 3일째를 맞은 실종자 수색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구조요원들이 선체 내 진입에 성공하고 공기주입도 시작됐으며 선체를 인양하기 위한 대형 크레인도 속속 도착하고 있다.

그러나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애타게 기다리는 가족과 국민의 바람에도 안타까운 시신 인양 소식은 계속 이어져 전국이 슬픔에 빠졌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이날 오후 1시 현재 전체 승선자 475명 가운데 28명이 숨지고 268명이 실종 상태며 179명이 구조됐다고 밝혔다.

전날 오후 8시 10번째 사망자가 발견된 이후 하루도 되지 않아 무려 18명의 실종자가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왔다.

이날 오전까지 수십 차례 선체 진입을 시도했다가 실패한 잠수요원 등 구조대원들은 오전 10시 5분 첫 진입에 성공했다.

물에 잠긴 세월호 선수
물에 잠긴 세월호 선수(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8일 오전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 해상 부근 물위로 노출됐던 세월호 선수가 거의 물에 잠겨 파도에 휩쓸리고 있다.

이어 생존자가 있을 가능성이 있는 식당까지 통로를 확보한 가운데 현재 생존자 확인작업을 하고 있다.

10시 50분부터는 선체 안으로 공기주입을 시작했다. 모두 물속에 잠긴 선체가 주입한 공기로 다소 떠오르면 수색작업에 더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선체 인양을 위해 인근에 도착했거나 도착 예정인 4대의 대형 해상 크레인을 이용해 선체 일부를 들어 올려 구조활동을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사고해역에는 크레인 외에 경비함정 108척, 민간어선과 관공선 61척, 잠수요원 등 구조대원 535명이 투입됐다고 해경은 밝혔다.

높은 파도 등 전날 최악의 상태를 보였던 해상 상황도 어느 정도 좋아져 수색 속도를 높이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그러나 안타깝게 아직 생존자 발견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당국은 선체 인양 작업은 생존자 안전을 위협할 수도 있는 상황을 고려해 실종자 가족 동의 없이 세월호를 인양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물에 잠기는 뱃머리
물에 잠기는 뱃머리(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8일 오전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서 세월호 뱃머리가 물에 잠기고 있다. 세월호는 이날 오후 수면에서 모습을 완전히 감췄다.

인양 과정 중 선체가 크게 흔들릴 수 있고, 이 때 선체 내부에 공기가 찬 공간 이른바 '에어포켓'으로 해수가 밀려들어 생존자들이 위험에 처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오전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세월호 선장이 침몰 전 3등 항해사에게 조타지휘를 맡겼다"고 말했다. 선장이 자리를 떠나 조타실에 없었다는 설명이다.

수사본부는 "침몰 당시 선장의 정확한 위치에 대해서는 진술이 엇갈리고 있어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사고 원인으로 지목되는 항로 변경 지점('변침점')에서의 급격한 변침(變針) 여부에 대해선 "사고 해역이 선박 변침점인 것은 맞다"며 "매우 급한 선회였는지 통상적인 선회였는지에 대해서는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고 선박에는 50t 규모 대형 트레일러 3대도 실려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과적 의혹도 받고 있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이날부터 목포 서해지방해양경찰청에 상주하며 세월호 침몰사고를 직접 챙기는 등 부처 간 조율을 해 나갈 예정이다.

정부는 전날 서해지방 해양경찰청에 정 총리를 본부장으로 하는 범정부 대책본부를 꾸렸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18 13: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