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객선침몰> 청해진해운 김한식 대표 "죽을 죄 졌습니다"(종합)

(인천=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침몰 여객선 세월호(6천825t급)의 선사인 청해진해운 김한식(72) 대표가 사고 이틀째인 17일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9시께 인천시 중구 항동 인천연안여객터미널 1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머리를 숙였다.

김한식 청해진해운 대표 "죄송합니다"
김한식 청해진해운 대표 "죄송합니다"(인천=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김한식 청해진해운 대표가 17일 인천시 중구 인천연안여객터미널에서 사죄 인사를 하고 있다.

그는 "이번에 희생된 분들과 유가족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합니다"라며 흐느꼈다.

이어 "특히 안산 단원고등학교 어린 학생들 정말 안타깝고 또 안타깝습니다. 우리 해운이 죽을 죄를 졌습니다.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라고 사과했다.

김 대표는 기자회견 내내 연신 눈물을 흘리며 3차례 90도로 허리를 굽혔다.

그는 전날 사고 소식을 듣고 현장으로 가던 중 진도 인근에서 쇼크로 쓰러져 병원 치료를 받았다. 동맥이 부풀어 오르는 증세를 겪고 있다고 청해진해운 측은 밝혔다.

앞서 청해진해운 측은 이날 오후 8시께 김 대표가 치료를 받던 분당 서울대병원에서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발표했다가 병원 측이 장소를 제공하지 않자 선사 사무실이 있는 인천여객터미널로 바꿨다.

사죄 인사하는 김한식 청해진해운 대표
사죄 인사하는 김한식 청해진해운 대표

청해진해운은 사고 후 전체 승선인원 수를 수차례 바꿔 발표해 혼란을 자초했다.

전날 오전 최초 발표 때 477명이었던 승객수가 오후에는 459명, 462명으로 두차례 바뀌었고 같은 날 밤늦게 다시 475명으로 정정됐다.

승선 인원은 실종자 규모를 파악하는데 직결되기 때문에 잦은 정정 발표에 당국의 미흡한 사고대응 능력이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17 21: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