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객선침몰> 구명뗏목 46척 중 1척만 작동 이유는

16일 오전 8시 58분께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20km 해상에서 인천에서 제주로 항해하다 사고로 침몰 중인 6천825t급 여객선 세월호 승객 구조작업이 펼쳐지고 있다. 해경 구난헬기 등이 동원됐다.
16일 오전 8시 58분께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20km 해상에서 인천에서 제주로 항해하다 사고로 침몰 중인 6천825t급 여객선 세월호 승객 구조작업이 펼쳐지고 있다. 해경 구난헬기 등이 동원됐다.

(인천=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여객선 세월호(6천825t급)의 침몰 당시 구명뗏목(구명벌) 대다수가 작동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의문이 커지고 있다.

17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세월호는 지난 2월 한국선급의 중간검사를 받을 당시 25인승 구명뗏목 46대를 보유하고 있었다. 산술적으로는 1천150명이 이용할 수 있는 규모다.

여객정원이 921명인 세월호에 사고 당시 475명이 승선한 점을 감안하면 전체 승객을 수용하고도 남는다.

구명뗏목은 선박이 침몰하면 일정 수압에 의해 자동 팽창되는 튜브식 탈출 보조기구다. 구명뗏목이 담긴 상자의 잠금장치를 풀어 수동으로 펼칠 수도 있다.

구명뗏목에는 비상식량과 낚시도구까지 구비돼 있는데다 천막을 올려 입구를 닫아 해수 유입도 막을 수 있어 겨울철이 아니라면 최대 10일까지도 버티게 해 주는 구조 장비다.

그러나 세월호 침몰 당시 정상 작동된 구명뗏목은 전체 46대 중 1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객선침몰> 구명뗏목 46척 중 1척만 작동 이유는 - 2

이 때문에 구명뗏목에 대한 장비 점검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을 가능성도 제기되기도 했다. 한국선급은 그러나 지난 2월 안전점검에서 모두 정상인 것으로 조사됐다며 장비 불량 가능성은 적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해양경찰도 구명뗏목의 불량 가능성보다는 세월호의 침몰 진행 상황과 연관이 있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세월호는 왼쪽으로 기울며 선체 왼쪽이 수면에 닿은 뒤 서서히 침몰했다. 오른쪽 선측의 구명뗏목이 작동되기에는 수압이 약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또 선체가 시계 반대방향으로 180도가량 돌아 거꾸로 서서히 침몰했기 때문에 왼쪽 선측의 구명뗏목이 정상 작동됐다 하더라도 선체 구조물에 걸려 수면 위로 떠오르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구명뗏목이 아니더라도 승객들이 사용할 수 있는 구조장비는 세월호에 적지 않았다.

세월호에는 구명조끼가 어른용 1천개, 어린이용 100개 있었고 해상탈출설비(CHUTE) 4대, 구명부환 8개, 자기점화등 4개, 발연부신호 3개, 로켓낙하산신호 4개 등을 갖추고 있었다.

그러나 배가 가라앉는데도 "선실에서 대기하라"라는 선내 방송만 되풀이하는 선원의 오판으로 수많은 구조 장비는 승객에게 무용지물이 되고 말았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17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