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객선침몰> 어민들 "큰 배가 침몰할 해역 아냐"

파도를 뚫고
파도를 뚫고(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7일 오전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서 구조대들이 높은 파도를 뚫고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전남 진도 어민들은 17일 "사고 해역이 비록 조류는 빠르지만, 대형 여객선이 침몰할만한 해역도 아니다"면서 선장의 과실 쪽에 사고 원인의 무게를 뒀다.

민간어선 구조작업에 참여한 진도군 박종득 조도면장은 "여객선이 침몰한 해역은 비록 '맹골수로'의 거센 조류로 유명하지만 6천t이 넘는 여객선이 걸려 피해를 줄 만큼 큰 암초는 없다"고 주장했다.

함께 구조작업에 나선 이모(49)씨도 "이 해역은 수만t짜리 선박도 지나다니는 항로"라며 "선장이 출발 시각이 늦어지자 급하게 운항하다가 사고가 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추정했다.

그는 "사고 당시 '쾅'하는 굉음이 들렸다고 하는 데 이는 선박에 실린 컨테이너 상자가 선체와 부딪히면서 난 소리일 것"이라며 "경험으로 미루어 볼 때 절대 암초 충돌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구조된 학생 47명을 실어나른 247t급 조도고속훼리호 김준영(38) 선장은 "사고 해역은 쉽게 사고 날 곳이 아니며 원인이 암초 충돌이 아니란 건 자신한다"면서 "그렇다고 선장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기에는 아직 조사가 미흡한 상황"이라며 말을 아꼈다.

20여년간 어선을 운항한 황모(47)씨는 "여객선 선장이 속도를 올린 상황에서 급하게 변침(變針 : 항로변경) 구간을 지나다 배에 실린 컨테이너 상자와 자동차가 한쪽으로 쏠리면서 중심을 잃고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월호가 왼쪽으로 기울었다는 점도 어민들의 분석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세월호 구조작업에 참여한 어선 모습
세월호 구조작업에 참여한 어선 모습

이들은 지난 16일 오전 9시 30분께 사고 소식을 듣고 다른 어촌계장 등 어민들과 함께 구조작업에 나섰다.

'맹골 근처 여객선 침몰 중, 학생 500여명 승선, 긴급구조 요청'이란 메시지를 받은 각 어촌계장은 어민들에게 이 내용을 전파했다.

이렇게 출동한 어선은 40여척, 어민은 100여명에 달한다.

진도 조도와 관매도, 대마도에서 어선은 물론 어업지도선, 행정선 등 바다에 띄울 수 있는 배는 대부분 투입됐다.

5t 미만의 소형어선들은 기울어진 세월호에 배를 대 구명조끼를 입은 학생들의 양쪽 어깻죽지를 올려 배에 실었다.

인근에 대기 중인 행정선 등에 옮겨 싣고 안전하게 뭍으로 이동시켰다. 이들이 구조한 학생은 60여명에 달한다.

사고 소식을 접하고 현장으로 달려온 어민들의 도움이 없었으면 피해자는 훨씬 늘어날 뻔했다.

어민들은 사고 이틀째인 17일에도 생계를 제쳐놓고 인명구조를 위해 현장으로 떠났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17 15: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