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객선침몰> '연합뉴스 사칭' 스미싱 등장…'주의'(종합)

미확인 SNS 정보 확산…"자제해야"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세월호 침몰 사고에 국민의 관심이 집중된 상황을 악용한 스미싱(문자 사기)이 등장해 주의해야 한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세월호 침몰사고 하루 만인 17일 오전 이번 사고와 관련 있는 것처럼 꾸민 스미싱 문자가 발송되는 것을 확인하고, 국민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해당 스미싱 문자에는 '[연합뉴스] 여객선(세월호) 침몰사고 구조현황 동영상'이라는 문구와 함께 인터넷주소(URL)가 적혀있다.

문자 발송자는 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가 보낸 것처럼 위장했으나 실제 이 문자는 연합뉴스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

<여객선침몰> '연합뉴스 사칭' 스미싱 등장…'주의'(종합) - 2

문자에 포함된 인터넷주소를 클릭하면 스마트폰에 악성앱(구조현황.apk)이 설치되고, 이를 통해 기기정보, 문자, 통화기록 등이 빠져나가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스마트폰에 설치된 정상 뱅킹앱을 가짜 뱅킹앱으로 교체 설치하도록 유도하고, 추가 설치된 악성앱으로 사용자의 금융정보가 빠져나갈 수 있다.

미래부와 KISA는 인터넷서비스사업자(ISP)를 통해 발견한 악성앱의 유포지와 정보 유출지를 차단하고, 백신개발사에 악성앱 샘플을 공유해 백신을 개발하도록 조치했다.

두 기관은 "스미싱 피해를 예방하려면 출처가 불분명한 문자의 인터넷주소를 클릭하지 말고, 의심스러운 문자는 즉시 삭제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스미싱 의심 문자를 받으면 ☎118에 신고, 피해예방법 등을 상담받을 수 있다.

세월호 사고를 둘러싼 미확인 정보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전파되고 있어 누리꾼들의 자정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세월호 사고와 관련해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정보들이 SNS에서 생성·확대되면서 유가족 등 슬픔에 잠긴 국민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주고 있다"며 "누리꾼들의 상호 적극적인 비판과 자정노력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현재 인터넷과 SNS에는 자극적인 표현을 사용해 세월호 사고 현장을 묘사하거나, 이번 사고를 둘러싼 음모론이 제기되는 등 부정확하거나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유통되고 있다.

심의위는 "SNS의 영향력이 점점 더 커지면서 익명성과 빠른 전파성을 악용해 무차별적으로 괴담성 정보가 유통되고 있어 피해 확산이 우려된다"며 SNS 정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불법 정보를 발견하면 심의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17 18: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