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객선침몰> 해경 "선장, 피의자 신분 조사"(종합)

선장, 일부 승무원 승객보다 먼저 탈출 여부 조사
세월호 이준석 선장
세월호 이준석 선장(목포=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7일 오전 전남 진도 해안에서 침몰한 세월호의 이준석 선장이 목포경찰서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목포=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해경이 전남 진도 해상에서 침몰한 세월호 선장 이준석(60)씨를 참고인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하고 있다.

17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차 소환된 이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해경은 이씨에게 업무상 과실치사상, 선원법, 선박매몰죄 위반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이 씨는 전날 오후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목포해양경찰서에 참고인 신분으로 1차 소환 조사를 받았다.

해경은 이와 함께 일부 목격자들이 주장하는 "선장이 1차로 도착한 해경 구조선에 올라탔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다.

<여객선침몰> 이준석 선장 피의자 신분 소환
<여객선침몰> 이준석 선장 피의자 신분 소환(목표=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7일 오전 전남 진도 해안에서 침몰한 세월호의 이준석 선장이 목포경찰서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이 선장은 이날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2014.4.17 <<지방기사 참조>>
chinakim@yna.co.kr

이 씨는 최초 신고가 이뤄진 뒤 10분이 채 지나지 않는 오전 9시께 기관실에 연락해 승무원들을 대피하도록 했다.

하지만 승객에게는 '객실에서 움직이지 말라'는 안내 방송만 반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가 서둘러 배에서 피신한 내용이 확인되면 선장으로서 책임을 다하지 않았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

선원법 10조에는 '선장은 화물을 싣거나 여객이 타기 시작할 때부터 화물과 승객이 모두 내릴때까지 선박을 떠나서는 안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선장은 조사에 앞서 "승객과 실종자 가족들에게 죄송하다. 면목이 없다"면서 참회의 뜻을 밝혔다.

해경은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 이 선장을 상대로 사고 당시 상황과, 사고 원인, 긴급 대피 매뉴얼 이행 여부, 선원법 위반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17 13: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