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객선침몰> 朴대통령, 진도체육관 찾아 실종자가족 위로(종합2보)

침몰 현장서는 "1분1초가 급해" 구조독려…靑 회의취소 비상근무태세
실종자 가족 위로하는 박 대통령
실종자 가족 위로하는 박 대통령(진도=연합뉴스) 도광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오후 진도 앞바다에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 사고의 실종자 가족이 모여 있는 진도체육관을 방문, 가족들의 호소를 들으며 위로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오후 진도 여객선 침몰사고 실종자 가족이 머무는 전남 진도군 진도체육관을 찾아 가족들을 위로했다.

박 대통령은 가족들에게 정부가 실종자들의 구조 활동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 대통령은 이날 낮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20km 해상의 여객선 침몰 현장을 방문, 상황을 직접 점검하고 군과 해경 등의 구조 활동을 독려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전용기 편으로 광주공항에 도착한 뒤 육로로 진도 서망항으로 이동했다.

"우리 아이 살려주세요"
"우리 아이 살려주세요"(진도=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17일 오후 박근혜 대통령이 여객선 침몰 실종자 가족들이 모여 있는 진도실내체육관을 찾자 한 실종자 가족이 무릎을 꿇고 가족을 살려달라고 애원하고 있다.

민방위복 차림의 박 대통령은 낮 12시50분께 해경정에 승선, 약 5분간 바다로 나간 뒤 해양경비함정에 옮겨탔다.

해양경비함정 편으로 사고 현장에 오후 1시37분께 도착한 박 대통령은 약한 비와 흐린 하늘 속에서 갑판으로 나와 침몰 선박을 바라보며 사고 상황에 대한 설명을 관계자들로부터 들었다.

박 대통령은 10여분 뒤에는 다시 해경 지휘함으로 옮겨타 조타실에서 김문홍 목포해경서장으로부터 간략한 상황 설명을 청취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렇게 많은 인력과 장비가 총동원됐는데 구조가 더뎌서 걱정이 많다"며 "얼마나 가족이 애가 타겠습니까. 어렵고 힘들겠지만 최선을 다해달라. 그리고 구조요원 안전에도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바다라서 날씨도 쌀쌀하고 물속은 더 추운 것 아니겠느냐. 생존자가 있다면 1분 1초가 급하다"고 말했다.

朴대통령 현장찾아 구조독려
朴대통령 현장찾아 구조독려
(진도=연합뉴스) 도광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낮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20km 해상의 여객선 침몰 현장을 방문, 해경경비함정에 올라 상황을 직접 점검하며 구조 활동을 독려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어제 밤잠도 못주무시고 정말 수고가 많다"며 잠수부들을 격려하면서도 "날씨가 좋아도 쉬운게 아닌데, 바람도 불고...한시가 급한데 노력을 다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의 현장방문에는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과 박준우 정무·이정현 홍보수석이 동행했다.

한편 청와대는 여객선 침몰 사고 이틀째인 이날 모든 회의를 취소하고 비상근무태세에 돌입하는 동시에 군과 해경의 실종자 구조 상황에 촉각을 세웠다.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이 위기관리센터로 자리를 옮겨 사고 현장에서 이뤄지고 있는 군과 경찰의 구조 현황을 파악하는 동시에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한편 관련 상황을 즉시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고가 워낙 큰 참사라 박 대통령이 밤새 뜬눈으로 새우다시피 했다"고 전했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17 17: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