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객선침몰> 선장 "승객 가족에 죄송, 면목없어"

<여객선침몰> 소환된 세월호 이준석 선장
<여객선침몰> 소환된 세월호 이준석 선장(목포=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7일 오전 전남 진도 해안에서 침몰한 세월호의 이준석 선장이 목포경찰서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2014.4.17 <<지방기사 참조>>
chinakim@yna.co.kr

(목포=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전남 진도 해상에서 침몰한 세월호 선장이 승객과 가족에게 참회의 말을 전했다.

세월호 이준석(60) 선장은 17일 전남 목포해양경찰서에 2차 소환 조사를 받으면서 "승객과 피해자, 가족 등에게 죄송하다"며 참회의 뜻을 밝혔다.

실종자 가족과 승객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 이 선장는 "정말 죄송하다. 면목이 없다"며 말을 줄였다.

이 선장은 수척한 모습이었으며 답변하는 중간 중간 울먹이는 모습을 보였다.

조사 받는 이준석 선장
조사 받는 이준석 선장(목포=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7일 오전 전남 진도 해안에서 침몰한 세월호의 이준석 선장이 목포경찰서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이 선장은 이날 새벽 1차 소환조사를 마친 뒤 목포 시내의 한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다시 소환됐다.

승객들을 놔두고 먼저 배를 빠져나왔느냐는 물음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취재진의 '사고 당시 누가 조타기 잡았냐', '언제 이상을 감지했냐', '사고 원인이 정확히 뭐냐'는 질문에도 대답하지 않았다.

해경은 이씨를 이날 오전 10시50분께 소환해 사고 당시 상황과, 사고 원인, 긴급 대피 매뉴얼 이행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17 11: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