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갈수록 늘어나는 안타까운 주검…"한명이라도 더"

대참사 사망 9명으로 증가, 실종 287명 수색 총력사고원인 '급격한 방향전환'…해경, 선장 등 조사 본격화가족들 "제발 살아다오", 정부 "마지막 1명까지 구조"
시신 옮기는 해군과 해경
시신 옮기는 해군과 해경(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7일 오전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서 구조작업을 벌이던 해군 해난구조대(SSU)와 해경이 시신 한 구를 발견해 옮기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가족과 국민의 간절한 소망에도 여객선 참사 사망자가 갈수록 늘고 있어 비통함을 더하고 있다.

실종자를 찾기 위한 민·관·군·경의 수색작업이 총력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마지막 1명까지 구조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침몰 만 하루만인 17일 오전 9시를 기준으로 전체 승선자 475명 가운데 9명이 사망하고 287명이 실종됐으며 179명이 구조됐다고 밝혔다.

해난구조대(SSU) 수색작업
해난구조대(SSU) 수색작업(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7일 오전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서 해군 해난구조대(SSU)가 빗속을 뚫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망자는 선사 직원 박지영(22·여), 단원고 학생 권오천·임경빈·정차웅 군 등이며 구조자 중 101명(중상 6명)이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여객선 탑승자 중에는 필리핀인 2명 등 외국인 3명이 포함돼 있다.

해군과 해경 등은 경비정과 군함, 민간 어선 등 169척, 헬기 29대를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해경(283명)·해군(229명)·소방(43명) 등 550여명의 인력이 합동잠수팀을 구성해 수중 탐색을 진행 중이다.

수색 계속
수색 계속(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7일 오전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서 해군과 해경이 빗속을 뚫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수중에 펄이 많은데다가 강한 조류로 시야가 수십 ㎝에 불과, 수중 수색작업은 난항을 겪고 있다.

더욱이 이날 사고 해역에 비가 내리고 강풍이 불 것으로 예보돼 실종자 가족들의 속을 시커멓게 태우고 있다.

침몰 여객선을 인양할 크레인은 16일 오후 3척이 출발해 18일 오전에 1척, 오후에 2척이 현장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중대본을 지휘하는 강병규 안전행정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 상황실에서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고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마지막 1명까지 구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어떻게 이런일이..
어떻게 이런일이..(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7일 오전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 도착한 한 실종자 가족이 빠른 유속으로 구조작업이 지연되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실종자 가족 등에 수시로 정보를 전달하고 특별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사고 원인에 대한 조사도 속도를 내고 있다.

해경 수사본부는 여객선 선장 이모(60)씨를 비롯해 승무원 등을 소환해 사고 원인과 경위 등에 대한 강도높은 조사를 이틀째 벌였다.

해경은 사고지점에서 급격한 방향 전환으로 선체 내 화물이 한쪽으로 쏠렸고, 여객선이 중심으로 잃으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수색작업 지켜보는 실종자 가족
수색작업 지켜보는 실종자 가족(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7일 오전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서 실종자 가족 등이 해군과 해경의 수색작업을 지켜보고 있다.

여객선 안에는 당시 차량 180대와 컨테이너 화물 1천157t이 결박된채 실려 있었다.

해경은 특히 세월호가 해양수산부의 권고 항로를 벗어나 운항한 경위 등을 확인중이다.

사망자 가족들의 비통함 속에 실종자 가족들은 자녀 등이 살아 돌아오기만을 눈물과 기도 속에 애타게 기다렸다.

사고해역 인근 팽목항에서 생존 소식을 기다리던 가족들은 "제발 살아다오…엄마가 구해줄께"라며 눈물과 간절함 속에 밤을 지냈다.

실종자 가족 임시 집결지인 진도 실내체육관에는 통신·음식 등 아픔을 함께하려는 외부 온정의 손길과 자원봉사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국 대부분 지역의 예비후보들이 선거운동을 잠정 중단하는 등 정치권도 사태수습에 초당적으로 가세했다.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국민이 (실종자들의) 무사 생환을 간절히 기원하고 있다"며 정부에 최선을 다해 구조 작업에 임해 줄 것을 당부했고,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공동대표는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더 안전한 사회를 만들지 못한 데 대해서 자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17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