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객선침몰> 잠수인력 증원 투입…수중구조 총력(종합)

해경 "선체 진입루트 확보에 어려움"…"권고 항로로 이동 안해"
17일 오후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해상에서 해경과 중앙119, 해상구난 민간업체 수중다이버들이 선내 진입을 위한 탐색선 설치 작업을 하고 있다.
17일 오후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해상에서 해경과 중앙119, 해상구난 민간업체 수중다이버들이 선내 진입을 위한 탐색선 설치 작업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정부가 16일 발생한 전남 진도 해상 여객선 침몰 사고의 생존자 구조를 위해 잠수인력을 배 이상으로 늘려 투입하는 등 수중탐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사고 이틀째인 17일 오전 잠수인력 555명과 특수장비가 투입돼 선체 수색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해경(283명)·해군(229명)·소방(43명) 인력이 합동잠수팀을 구성해 수중 탐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고 후 만 하루가 지난 이날 오전 9시 현재 선체 내부 진입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이고 내부 잔류 승객의 생존 가능성이 낮아질 수 있다.

잠수팀은 자정부터 새벽까지 총 5회에 걸쳐 수색작업을 했지만 선체에 진입하기 위한 경로를 아직 확보하지 못했다.

잠수팀은 본격적인 내부 수색에 앞서 선박 내부 이동과 안전확보를 위해 여객선의 외부에 '탐색줄'을 설치하고 있다.

선체 진입로가 확보되고 내부에도 탐색줄이 연결되면 그때부터 잠수부가 내부로 본격 진입해 선박 설계도를 바탕으로 선실을 일일이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해양경찰청의 고명석 장비기술국장은 "사고 초기에는 해상 구조를 우선했다"면서 "잠수부 투입에는 장비 등이 필요하기 때문에 어제 11시20분쯤부터 수중구조를 시도했다"고 말했다.

또 선체 인양을 위해 크레인 3대가 18일 중 도착할 전망이다.

중대본에 따르면 17일 오전 11시 현재 탑승자 475명 가운데 9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으며 179명이 구조됐다. 그러나 밤샘 수색작업에도 나머지 287명의 소재와 생사를 전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구조자 가운데 101명은 인근 5개 병원과 수도권의 고대안산병원, 아주대병원, 한강성심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자 가운데 5명은 중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관제센터 데이터를 근거로 사고 선박 세월호가 '권고 항로'를 벗어나 운항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고명석 장비기술국장은 "선사가 항로심사 때 해경에 제출한 항로를 약간 벗어나기는 했지만 항로 이탈로 볼 만한 수준은 아니다"고 말했다.

선장 등 승무원에 대한 수사는 서해지방청 수사본부에서 진행된다.

중대본 본부장인 강병규 안전행정부 장관은 "전 부처가 협력해 인명구조와 수색, 선박 인양, 사고원인 규명, 승선자와 가족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17 14: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