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객선침몰> 정부 "마지막 1명까지 구조하겠다"(종합)

안행부, 전남도에 특별교부세 우선지원…관계부처 '합심'
여객선 침몰 관계부처 차관회의
여객선 침몰 관계부처 차관회의(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강병규 안전행정부 장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진도 여객선 침몰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진도 여객선 침몰사고가 발생한 지 이틀째인 17일 정부가 실종자 구조·수색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관계기관의 협력을 당부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를 지휘하는 강병규 안전행정부 장관은 이날 오전 8시부터 서울청사 1층 중대본 상황실에서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고 "해양경찰과 군인들은 밤샘작업으로 대단히 피곤하겠지만 모든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마지막 1명까지 구조하는 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 장관은 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구조자 치료와 더불어 피해자 가족들에게 정보가 수시로 전달되게 브리핑을 착실히 해달라. 모든 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구조 작업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전남도 등 관련 지자체에 가족들 뒷바라지를 잘해주고 사고 원인에 대해선 해경이 철저히 조사해달라"며 "안행부도 실종자 가족 특별지원을 오늘부터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진 중대본 브리핑에서 이번 사고와 관련해 정부 각 부처가 분담한 역할이 공개됐다.

우선 안행부는 사고 수습에 필요한 특별교부세를 전남도에 우선 지원하고, 현장상황실·진도체육관·팽목항·서해해경청에 국장과 과장급 연락관 39명을 파견하기로 했다.

보고 받는 안행부 장관
보고 받는 안행부 장관(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강병규 안전행정부 장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진도 여객선 침몰 관계부처 차관회의에서 보고를 받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진도군청에 범부처 사고대책본부를 운영하며 피해가족 지원과 보상대책을 마련하고, 해양경찰청은 해상과 선체 내부 수색에 집중하는 한편 수사본부와 합동조사반을 구성해 선장 등 관계자들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하도록 했다.

소방방재청과 국방부도 수색을 지원하고, 복지부는 부상자의 신체·정신적 치료를 맡는 동시에 의사자 신청이 접수되면 인정 여부를 신속하게 검토키로 했다.

여성가족부는 피해가족들을 지원하고, 문화체육관광부는 SNS상 사고 관련 유언비어 확산을 차단하기로 했다.

경찰청도 구조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전남도는 침몰 여객선 인양에 집중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응급의료지원을, 경기교육청은 생존학생 전원 병원진료를 맡는다.

중대본과 해경에 따르면 오전 9시 기준으로 8명이 사망했고 288명이 실종됐다. 현장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선사 직원 박지영(22.여)씨, 단원고 학생 권오천·임경빈·정차웅군, 박성빈(18)양, 여교사 최혜정씨 등이다.

179명이 구조됐고 그 가운데 101명이 입원했다. 5명은 중상이며 96명은 경상이다.

부상자들은 해남한국병원(6명), 목포한국병원(18명), 해남우리병원(6명), 진도한국병원(5명), 해남우석병원(2명), 한강성심병원(1명), 고대안산병원(62명), 아주대병원(1명)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17 10: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