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객선침몰> "엄마 내가 말 못할까봐 보내. 사랑해"

탑승객 마지막 문자 메시지 안타까움 더해줘
"잘못한 거 있으면 용서해 줘.사랑한다" 카톡
"잘못한 거 있으면 용서해 줘.사랑한다" 카톡
(서울=연합뉴스) 침몰하는 배에서 친구들에게 보낸 카톡 메시지. 안산 단원고 연극부의 한 학생은 "우리 진짜 죽을 거 같애"라며 다급한 순간에 친구들에게 카톡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이어 "내가 잘못한 거 있으면 다 용서해줘"라고 쓴 뒤 "사랑한다"고 썼다.

(인천=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6일 전남 진도 해역에서 침몰한 여객선에 타고 있던 이들이 사고 직후 가족 등 지인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와 카톡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안산 단원고 한 학생은 '엄마 내가 말 못할까봐 보내놓는다. 사랑한다'고 어머니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사고 소식을 모르던 어머니는 '왜...카톡을 안보나 했더니?...나도 사랑한다♥♥♥'고 답했다.

단원고 연극부 단체 카톡방에서는 학생들이 급박한 순간의 두려움과 서로에 대한 애정을 표출했다.

"잘못한 거 있으면 용서해 줘.사랑한다" 카톡
"잘못한 거 있으면 용서해 줘.사랑한다" 카톡
(서울=연합뉴스) 침몰하는 배에서 친구들에게 보낸 카톡 메시지. 안산 단원고 연극부의 한 학생은 "우리 진짜 죽을 거 같애"라며 다급한 순간에 친구들에게 카톡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이어 "내가 잘못한 거 있으면 다 용서해줘"라고 쓴 뒤 "사랑한다"고 썼다.

한 학생은 사고 직후인 오전 9시 5분께 '우리 진짜 기울 것 같아. 애들아 진짜 내가 잘못한 거 있으면 다 용서해줘. 사랑한다...'고 카톡을 남겼다. 이 카톡방 다른 학생들도 '배가 정말로 기울 것 같다', '연극부 사랑한다'고 잇따라 메시지를 남겼다.

'웅기'라는 카톡 닉네임을 쓰는 한 탑승객은 '방안 기울기가 45도야. 데이터도 잘 안 터져. 근데 지금 막 해경왔대'라고 오전 9시 25분께 형에게 카톡을 보냈다.

형은 곧바로 '구조대가 금방 오니까 우왕좌왕 당황하지 말고 정신 차리고 하라는 대로만 해. 데이터 터지면 형한테 다시 연락해'라고 보냈으나 동생은 형의 답신을 아직 까지 수신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eri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16 21: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