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객선침몰> "타이타닉 침몰한 날 언젠지 아느냐" 만류했는데

<여객선침몰> 침몰하는 세월호
<여객선침몰> 침몰하는 세월호(인천=연합뉴스) 16일 전남 진도해역에서 인천∼제주행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하고 있다. 2014.4.16 << 해양경찰청 제공 >>
tomatoyoon@yna.co.kr

(안산=연합뉴스) 강창구 기자 = 수학여행을 떠나는 딸에게 타이타닉호 비극을 이야기하며 출발을 말렸던 어머니의 소식이 알려져 눈시울을 붉히게 하고 있다.

진도 앞바다 사고현장에서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안산 단원고 2학년 3반 김모양의 어머니는 최근 딸이 여객선을 타고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떠난다는 소식을 듣고 무척 걱정했다.

어머니는 딸에게 "타이타닉호 침몰한 날이 언제인지 아느냐"고 주의를 환기시키며 출발을 말렸다.

그러나 딸은 "친구들과 꼭 가겠다"며 수학여행의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여객선침몰> 긴박한 순간
<여객선침몰> 긴박한 순간(인천=연합뉴스) 16일 전남 진도해역에서 인천∼제주행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하는 가운데 해양경찰 등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4.4.16 << 해양경찰청 제공 >>
tomatoyoon@yna.co.kr

김양은 어머니가 타이타닉호 사고 이야기를 하며 출발을 말렸다는 내용을 여행을 떠나기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하지만 김양은 16일 오후 늦게까지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해상 세월호 침몰현장에서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김양이 탑승한 여객선의 침몰 사고와 타이타닉호 침몰사고와는 불과 이틀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타이타닉호는 1912년 4월 10일 2천200여명을 태우고 영국 사우스햄프턴을 출항해 미국 뉴욕으로 항해하다 14일 오후 11시40분 북대서양 뉴펀들랜드 남서쪽 바다에서 빙산에 충돌해 침몰했다.

김양의 한 지인은 "김양의 페친으로부터 이런 소식을 듣고 타이타닉호 침몰사고를 검색해보니 이틀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다"며 "학생 어머니의 충격이 얼마다 심하겠느냐"고 안쓰러워했다.

kcg3316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16 21: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