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래부 "국가DB사업, 민간 실수요 중심으로 발굴"

국가DB사업 전략 콘퍼런스 개최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미래창조과학부는 데이터 기반 창업과 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국가 데이터베이스(DB) 사업을 민간 실수요 중심으로 발굴하겠다고 17일 밝혔다.

미래부는 이날 국립중앙도서관에서 '국가DB 성과보고회 및 국가 데이터 전략 콘퍼런스'을 열고, "그동안 국가DB사업은 외형적 확대에는 성공했지만, 민간활용은 미흡했다"며 이런 내용의 '국가DB사업 발전전략(안)'을 발표했다.

미래부는 인터넷에 분산된 데이터를 연결해 공유하는 기술인 LOD(Linked Open Data)와 오픈 API(응용프로그래밍 환경) 등 신기술을 도입하고, 전략분야별로 거점기관을 운영해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등의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국가DB사업 발전전략을 확정하고, 하반기 추진하는 사업에 적용할 계획이다.

미래부는 이날 콘퍼런스에서 15년째 추진 중인 국가DB사업의 2013년도 성과를 점검하고, 현장의 의견을 수렴했다. 윤종록 미래부 2차관은 행사에서 국가DB사업 결과물을 직접 시연·체험하고 업계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안문석 지식DB포럼 의장(고려대 석좌교수)은 '정부 3.0과 창조경제 그리고 지식DB'를 주제로 한 기조강연에서 "지식DB는 창조경제의 에너지"라며 "다양한 지식DB를 활용해 수요자의 변화를 파악하고, 최적의 상품서비스를 내놓음으로써 새로운 DB가 생성되는 것이 창조경제"라고 설명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그동안 국가DB사업으로 다양한 지식DB를 확충했으며, 온라인 공동이용체계를 수립해 국민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지식DB를 활용하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1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