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인민내무군 정치국장 강필훈으로 교체

리병삼 해임…장성택 숙청 관련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 인민보안부(우리의 경찰청에 해당) 인민내무군 정치국장이 리병삼에서 강필훈으로 교체된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재추대를 축하하는 인민내무군 경축대회가 11일 열렸다며 이 대회 보고자를 '강필훈 조선인민내무군 정치국장'으로 소개했다.

작년 8월 말까지만 해도 북한 매체에서 인민내무군 정치국장은 리병삼으로 소개됐다.

리병삼은 장성택 처형 직후인 작년 12월 17일 김정일 국방위원장 2주기 중앙추모대회 주석단에도 나왔으나 이후 공개석상에서 자취를 감췄고 지난달 9일 치러진 최고인민회의 제13기 대의원 선거 당선자 명단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리병삼이 '장성택 라인'으로 분류되는 문경덕 전 평양시 당 책임비서와 비슷한 시기에 물러난 점으로 미뤄 그도 장성택 숙청 사건에 연루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신임 인민내무군 정치국장인 강필훈은 군부 인사로, 계급은 중장(우리의 소장에 해당)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에서 당선됐으며 이달 9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3기 1차 회의에서는 대의원 자격심사위원에 선출됐다.

강 정치국장은 인민내무군 경축대회 보고에서 "김정은 동지는 사상도, 영도도, 덕망도 제일이신 천출위인이시며 21세기 위대한 태양"이라며 칭송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12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