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직장인들, 임금 통한 소득 양극화 갈수록 심화

연봉 1억 넘는 직장인 41만명…4년새 2배 증가3천만원 이하 급여받는 근로자는 1천만명 돌파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연봉 1억원이 넘는 직장인이 4년새 두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봉이 3천만원 이하인 근로자도 점차 늘어나 임금을 통한 소득 양극화는 갈수록 심화하는 것으로 보인다.

14일 금융감독원과 국세청에 따르면 2012년 기준으로 연말정산 신청자 중 과세대상근로소득(총급여)이 1억원 넘는 근로자는 41만5천475명에 달했다. 이는 전체 연말정산 신청자의 2.6%에 해당하는 것이다.

총급여가 1억원이 넘는 근로자가 4년 전인 2008년에는 전체 연말정산 신청자의 1.4%인 19만4천939명에 그쳤다.

사실상 연봉을 1억원 넘게 받는 근로자가 4년 만에 113.1% 증가한 셈이다. 연봉에는 총급여 외에 비과세소득 등이 일부 포함되기도 한다.

총급여 1억원 초과자는 2008년 19만5천명 수준에서 2009년 19만7천명, 2010년 28만명, 2011년 36만2천명에 이어 2012년 처음으로 40만명 선을 넘었다.

이 중에서 상장사의 등기임원 연봉 개별공시 기준인 총급여 5억원 초과 근로자는 2012년 6천98명까지 불어났다.

이 수치는 2008년 4천239명에서 2009년 4천110명으로 다소 줄었다가 2010년 5천29명, 2011년 5천952명으로 증가했고 2012년 처음으로 6천명 선을 돌파한 것이다.

직장인들, 임금 통한 소득 양극화 갈수록 심화 - 1

경제개혁연구소 조사 결과 지난해 상장사 등기임원 중 연봉이 5억원 이상자가 640명에 그친 것을 고려하면 미등기임원이나 비상장사 경영진 중에 고액 연봉자가 상당수 존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2012년 총급여가 5억원이 넘는 고액연봉자 6천98명이 신고한 근로소득은 모두 6조211억원으로 1인당 9억8천700만원 꼴이다.

최근 수년간 고액 연봉자가 증가하는 동안 총급여가 3천만원 이하인 근로자도 늘었다.

총급여 3천만원 이하 근로자는 2008년 976만9천210명에서 2012년 1천16만159명으로 4년 만에 4.0% 증가했다.

총급여 3천만원 이하 근로자 대비 1억원 초과자 비율은 2008년 2.0%에서 2012년 4.1%로 높아졌다.

근로소득자 간에도 임금을 통해 얻는 소득 면에서 양극화가 갈수록 심해지는 상황이다.

대기업 중에도 최고경영자(CEO)와 직원 간에 100배가량의 임금 격차가 나기도 했다.

지난해 삼성전자[005930]의 경우 연봉이 가장 높은 등기임원과 전체 직원 평균임금 간에는 66.4배 차이가 났고 현대자동차[005380]는 59.6배, SK는 96.7배를 보였다.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14 06: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