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할리우드의 전설 미키 루니 사망

송고시간2014-04-07 15:53

'최초 아이돌 스타' 영원 속으로…
'최초 아이돌 스타' 영원 속으로…


(AP=연합뉴스) 천재 아역배우였으며 현대 영화사의 '최초 아이돌 스타', 미키 루니가 7일 93세를 일기로 작고했다. 루니가 지난 1956년작 루이스 포터 감독의 '볼드 앤 브레이브'에 미군 병사로 출연한 모습.

(로스앤젤레스 AFP=연합뉴스) 미국 할리우드에서 전설로 통하는 톱배우 미키 루니가 6일 노환으로 사망했다. 향년 93세.

1930년대 무성영화 시대에 아역배우로 데뷔한 루니는 2006년과 2011년에도 영화에 출연하며 80여년의 배우 인생을 살았다.

보드빌 연기자였던 부모의 영향을 받아 생후 17개월 만에 무대에 선 그는 1965년까지 200편의 영화에 출연했으며, 전세계적으로 30억 달러의 흥행수입을 올렸다.

80년 이상 왕성하게 활동해 왔던 루니가 1942년 1월 첫 아내 에바 가드너와 적십자 자선행사 참석차 보스턴에 가던 중 뉴욕에서 찍은 사진. (AP=연합뉴스)

80년 이상 왕성하게 활동해 왔던 루니가 1942년 1월 첫 아내 에바 가드너와 적십자 자선행사 참석차 보스턴에 가던 중 뉴욕에서 찍은 사진. (AP=연합뉴스)

루니는 4차례 아카데미상 후보로 지명됐으며 2차례 특별상을 받았다. 로렌스 올리비에는 그를 미국에서 태어난 가장 뛰어난 배우라고 격찬한 바 있다.

배우로서는 성공했으나 결혼 생활은 여의치않아 8번이나 결혼했다. 마지막 부인과도 2012년 6월 이혼했다.

루니는 전 부인들과 다시 결혼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당연하다. 그들 한사람 한사람을 사랑했다"고 답변하기도 했다.

r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