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서 매장 사라진다…"2020년 100% 화장 목표">

(AP=연합뉴스 DB)
(AP=연합뉴스 DB)

(상하이=연합뉴스) 한승호 특파원 = 중국에서 장례를 치르며 시신을 매장하는 문화가 2020년 이후에는 거의 사라질 전망이다.

중국 민정부는 최근 장례 문화 개혁과 생태안장(安葬) 장려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오는 2020년까지 중국 전국의 화장률을 100%에 이르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화장률이 1997년 36%에서 2012년 50%로 높아진 가운데 앞으로 6~7년 동안 화장이 전면 실시되도록 하겠다는 것이라고 중국 경화시보(京華時報)가 4일 전했다.

민정부는 같은 기간 생태안장도 40%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생태안장은 화장한 유골을 작은 면적을 차지하는 공간에 보관하거나 분말로 만들어 강과 바다에 뿌리는 것을 말한다.

중국 정부는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화장과 관련한 시설을 대폭 늘리는 동시에 납골당이나 공익 묘지 등에도 엄격한 기준을 적용해 관리하기로 했다.

리리궈(李立國) 민정부 부장은 최근 열린 전국 장례공작회의에서 "화장 시설이 합리적으로 배치되도록 제도를 정비할 것"이라며 "현(縣) 단위마다 최소 1개의 장례식장과 장례서비스점을 건설하도록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민정부는 아울러 생태안장에 대한 보조정책을 펴고 유골을 보관하지 않는 유족들을 위한 기념시설도 만드는 동시에 호화묘지 조성 등을 엄격히 통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1956년부터 매장을 법으로 금지했으나 전통적인 매장 방식 장례가 지속돼 묘지 면적이 급증하고 심각한 묘지난까지 발생하면서 화장 문화를 적극 확산시키고 있다.

h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04 1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