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토성 달서 거대 바다 발견…"생명체 가능성 제일 커"

극지방서 한국 80% 넓이 바다…칼륨 등 물질 함유 추정
토성의 위성인 엔셀라두스의 내부 모습.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카시니 탐사선의 관측 자료를 토대로 그린 일러스트로 남극 빙하층 아래 거대한 바다가 보인다. (AP=연합뉴스)
토성의 위성인 엔셀라두스의 내부 모습.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카시니 탐사선의 관측 자료를 토대로 그린 일러스트로 남극 빙하층 아래 거대한 바다가 보인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토성의 달(위성) 중 하나인 엔셀라두스에서 남한 면적 80%에 달하는 바다의 존재가 확인됐다고 영국 가디언과 BBC방송 등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이 바다는 인, 황, 칼륨 같은 물질을 함유해 미생물 등 생명체가 살고 있을 가능성이 태양계에서 가장 크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공과대와 이탈리아 사피엔자 대학 등이 참여한 국제 연구진은 미국항공우주국(나사) 카시니 탐사선의 관측 자료를 분석해 이런 결과를 과학 학술지 '사이언스' 최근호에 게재했다.

엔셀라두스는 토성 주변을 도는 62개 달 중 하나로 크기가 지구 달의 약 7분의 1인 작은 위성이다.

이번에 확인된 바다는 엔셀라두스 남극 빙하의 40㎞ 지하에 있고 면적이 미국 최대 호수인 슈피리어호(8만2천103㎢)와 비슷하다.

이는 한국 면적(9만9천720㎢)의 약 82%에 해당한다.

토성의 위성인 엔셀라두스의 모습. 표면에서 수증기가 분출되는 줄기들을 확인할 수 있다. (AP=연합뉴스)
토성의 위성인 엔셀라두스의 모습. 표면에서 수증기가 분출되는 줄기들을 확인할 수 있다. (AP=연합뉴스)

이 바다는 짠 소금물이고 엔셀라두스의 지하 암석 위에 자리 잡은 덕에 인과 황 등 생명체 생존에 필요한 물질을 함유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카시니 탐사선은 2005년 엔셀라두스의 남극에서 수증기 기둥이 솟아오르는 것을 발견해 이곳에 바다가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했지만 바다의 존재를 입증할 핵심 증거를 찾지는 못했다.

이에 따라 연구진은 카시니 탐사선이 2010∼2012년 세 차례 토성을 돌 때 확보한 엔셀라두스의 중력장 자료를 분석했다.

이 중력장 자료는 엔셀라두스 내 물질 밀도에 따라 미세하게 달라지는데 이를 통해 남극 지하에 물이 있다는 것을 규명한 것이다.

우주과학 전문가인 엔드류 코츠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 교수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엔셀라두스는 이제 생명체 존재 추정 차트에서 최상위 자리에 올라섰다"며 "열, 물, 유기물, 화학물질 등 생명체에 필요한 요소를 고루 갖췄다"고 설명했다.

엔셀라두스 외에 생명체 존재가 유력시되는 곳은 목성의 달인 '유로파'로 이 위성도 얼음 표면 아래 거대 바다를 갖고 있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04 09: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