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OECD 과학기술장관회의 내년 10월 대전서 개최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과학기술 장관들이 참가하는 국제회의가 내년 10월 대전에서 열린다.

미래창조과학부는 OECD 이사회가 2일 프랑스 파리에서 회의를 열어 '2015 OECD 과학기술 장관급 회의'의 한국 유치를 확정했다고 3일 밝혔다.

과학기술 장관회의는 과학기술 분야의 최고위 정책결정자들이 참여하는 회의이다.

OECD는 과학과 혁신을 창조경제 전략의 우선 정책 순위로 설정하고 창의적인 혁신을 확산함으로써 경제 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는 한국이 과학기술 장관회의를 개최할 적임 국이라고 평가하고 한국의 역량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2004년 파리에서 개최된 이후 11년 만에 개최되는 내년 회의는 내년 10월 20일부터 이틀간 대전에서 '과학·기술·혁신을 통한 미래창조'를 주제로 열린다.

내년 회의에는 34개 OECD 회원국과 중국, 브라질, 인도 등 옵서버 국가의 과학기술 장관, 주요 국제기구 고위급 대표 300여 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부 장관이 내년 장관회의의 의장을 맡고, 부의장은 회원국 장관 중 복수로 선임한다.

이 회의는 세계 경제 발전, 자원 부족, 환경오염 등 글로벌 도전과제 해결을 위한 과학·기술의 역할과 이를 통한 혁신의 확산, 가속화 방안을 주로 논의한다.

미래부는 과학기술 장관회의가 국제무대에서 우리나라의 과학기술 분야 리더십을 강화하고 글로벌 과제 논의를 주도하는 장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미래부는 앞으로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한국연구재단(NRF) 등과 장관회의 준비반을 구성해 운영하고 OECD 사무국, 관련 기구, 개최국이 참여하는 OECD 운영위원회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4/03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