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짜 엄마까지 동원한 40대 이혼녀의 혼인빙자 사기

송고시간2014-04-01 06:00

나이트클럽서 만난 남성에게서 3천만원 뜯어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결혼을 빙자해 남성에게서 수천만원의 돈을 뜯어내고 잠적한 여성이 3년 만에 결국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1일 경찰에 따르면 45세 노총각 A씨가 같은 동네 주민인 B(46·여)씨를 처음 만난 곳은 2010년 8월 서울 중구 황학동의 한 나이트클럽이었다.

첫 만남에 호감을 느끼게 된 이들은 불과 3개월 만에 결혼을 얘기하는 사이로 급진전했다.

한 달 뒤 A씨는 여성의 어머니라는 사람과 인사까지 나눴다. A씨는 이 모든 것이 결혼을 전제로 한 것이라고 믿었다.

이 여성이 A씨에게 돈을 요구한 것은 이즈음부터였다.

2011년 3월 초 이 여성은 A씨에게 "충남 당진에 아파트가 있어 처분하려고 하는데 옥외난간 확장 등에 필요한 경비를 물어줘야 한다"며 1천만원을 빌려갔다.

보름여 뒤에는 "경기도 분당에 신혼집을 마련했는데 보증금이 필요하다"며 추가로 2천만원을 더 빌려갔다.

A씨는 '장모님'까지 미리 소개받은 터라 의심 없이 여성에게 돈을 내줬다.

마침 A씨는 여성과 함께 치킨 장사를 하려고 운영하던 당구장을 처분한 직후라 현금도 넉넉한 상태였다.

하지만 A씨의 어머니가 동네 미용실에서 동네 주민으로부터 우연히 "B씨는 딸이 있는 이혼녀"라는 얘기를 전해들으면서 B씨의 거짓말은 한 달도 되지 않아 들통이 나고 말았다.

A씨에게 '자신의 정체'가 탄로나게 됐음을 알게 된 B씨는 곧바로 잠적했지만 A씨는 B씨가 자신에게 거짓말을 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

하지만 3개월 전 '장모님'으로 믿고 만났던 한 여성이 찾아와 "난 B씨의 엄마가 아니다. B씨에게 받아야 할 돈이 있으니 곧 결혼할 당신이 내게 대신 갚아달라"며 빚 독촉까지 받게 되자 그제야 정신을 차렸다.

A씨는 곧바로 경찰에 B씨를 사기 혐의로 신고했고 B씨는 잠적 3년 만에 성동구 금호동의 한 아파트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지난달 29일 혼인을 빙자해 사귀던 남성에게서 3천만원을 뜯어낸 혐의(사기)로 B씨를 구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휴대전화를 타인 명의로 개통하는 등 철저하게 신분을 숨기며 지내 행적을 찾기가 쉽지 않았지만 가족 통화내역 등을 토대로 추적해 결국 붙잡았다"며 "결혼을 미끼로 돈을 편취하는 방법이 매우 불량하고 피해도 회복되지 않아 구속했다"고 말했다.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