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필리핀에 한국 종이접기 문화 전파한다

4월 8∼12일 세계화 한마당…한국전 참전 보은 행사도 겸해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종이문화재단(이사장 노영혜)이 필리핀에 한국 종이접기 문화를 전파한다.

재단은 오는 4월 8일부터 닷새 동안 필리핀 서부의 일로일로시 C&C랭귀지센터에서 현직 교사 100명을 한국 종이접기 강사로 양성하고 한국 종이접기 작품을 전시하는 등 '대한민국 종이접기 문화 세계화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고 31일 밝혔다.

일로일로시 교육청과 공동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한국전쟁 참전용사 가족을 위한 감사 행사의 일환인 '쌩큐 프럼 코리아-품앗이스쿨' ▲현지교사와 한국국제협력단(KOICA) 대원 등 120명 종이접기 강사 양성 ▲한국전 참전용사 가족 어린이 10명과 한국 어린이 대표가 참여하는 '어린이 종이접기 마스터스 교실' ▲종이접기 작품 전시회 ▲세계평화 기원, 소망의 종이비행기 날리기 등으로 진행된다.

'쌩큐 프럼 코리아'는 참전용사 가족이 종이접기 강사 자격을 취득해 현지 아이들을 위한 방과 후 교육에 참여함으로써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동시에 자녀도 '어린이 종이접기 마스터'가 돼 창의력과 두뇌 발달을 꾀하고 성취감과 자신감을 얻는 프로젝트다.

필리핀 참전용사를 위한 감사 기념메달을 증정하고 국립묘지에 잠든 전몰장병을 참배하는 시간도 마련한다.

재단은 일로일로시 교육청과 종이문화를 통한 양국 문화예술교육 협력 증진, 종이문화 예술교육 프로그램의 공동개발 운영 등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또 노스웨스턴비사얀대학교와도 교류 협력을 약속하는 MOU를 맺는다.

노영혜 이사장은 "태권도의 해외 성공 사례처럼 대한민국 종이접기 문화가 필리핀에서 새 한류의 중심축이 돼 한국 문화와 산업에 대한 호감과 긍정적 이미지를 심어줌으로써 국가 브랜드를 높이는 데 이바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3/31 12: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