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대통령 "휴전선 반드시 무너지는날 올거라고 확신"

베를린시청서 "자유로운 왕복 너무 부러워…한반도 이런날 빨리오길"獨대통령 오찬…"통일 쉽지 않겠지만 확신갖고 하나하나 준비할 것"
독일 대통령 오찬 참석한 박 대통령
독일 대통령 오찬 참석한 박 대통령(베를린=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독일을 국빈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과 요아힘 가우크 독일 대통령이 26일 대통령 궁에서 열린 오찬에서 윤행자 한독간호협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베를린=연합뉴스) 신지홍 김남권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각) 한반도 통일에 대해 "우리 휴전선도 반드시 무너지는 날이 올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요아힘 가우크 독일 대통령과의 오찬에서 "대통령님께서 동독 체제에 저항하시며 자유를 위해 싸우셨고, 그 치열한 힘들이 모여 베를린 장벽을 무너뜨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70년 가까이 분단의 아픔을 안고 살아온 우리 국민에게 분단을 극복하고 통일 과업을 달성한 독일은 부러움의 대상이며 대한민국이 가야 할 목표"라면서 "독일의 값진 경험을 공유하는 한편, 우리에게 맞는 대안을 모색하면서 한반도 평화통일을 착실히 준비해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방문에서 독일 통일의 현장인 베를린과 함께 구 동독지역에서 통일과 통합 경제 발전의 성공사례로 평가받는 드레스덴을 방문해서 한반도 통일과 통합의 방향을 생각해 보는 계기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독일이 그랬듯이 우리의 통일도 결코 쉽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통일이 반드시 올 것이라는 굳은 확신을 가지고 하나하나 준비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베를린 시청에서 클라우스 보베라이트 시장과 접견하면서 "베를린이 통일 후 독일의 수도로서 평화와 번영을 이뤄나가면서 유럽의 중심으로 성장했다"면서 "우리에게는 통일에 대한 희망을 심어주는 도시"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과거 장벽으로 분단됐던 베를린 시민들이 지금은 자유롭게 왕복하고 있는 것이 너무 부러우며 한반도에서도 이런 날이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보베라이트 시장이 "독일은 25년 전 베를린 장벽이 무너져 통일을 이뤘고, 이런 점에서 한국에 줄 수 있는 교훈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한데 대해 박 대통령은 "경제협력 분야와 함께 통일을 이룬 독일의 좋은 경험을 공유하고 도움을 받는 것이 이번 방문의 중요한 이유 가운데 하나"라고 화답했다.

박 대통령의 선친인 박정희 전 대통령은 지난 64년 서독 국빈방문 당시 베를린 시청(서독 당시의 시청으로서 현재의 시청과는 별개)을 방문, 총리 재직시 동방정책을 추진한 빌리 브란트 시장을 접견한 바 있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3/27 0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