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웅산테러 때 '北 보복조치' 시행…외교문서 공개

1983년 외교문서 등 27만쪽 공개…KAL기 격추사건도 포함
<외교문서> 작전명 '늑대사냥'…아웅산테러 후 北 고립작전
<외교문서> 작전명 '늑대사냥'…아웅산테러 후 北 고립작전(서울=연합뉴스) 정부가 아웅산 테러 사건을 일으킨 북한에 대한 응징 차원에서 북한을 외교적으로 고립시키는 외교작전을 전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교부가 26일 공개한 외교문서에 따르면 정부는 1983년 10월9일 아웅산 테러사건이 발생한 직후 '북괴(北傀)의 버마 폭거에 대한 외교적 응징대책'을 수립했다. 처음 대책 방안을 작성했을 때 '늑대사냥'이라는 작전명이 붙었다가 추후 이름을 바꾼 이 외교작전의 목표는 "북괴의 만행과 위해성을 각국에 알려 북괴를 국제적으로 고립화시키는 것"이었다. 사진은 이날 공개된 외교문서.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정부가 1983년 발생한 아웅산 폭탄테러 당시 북한을 외교적으로 응징하는 보복 조치를 시행한 사실이 외교문서를 통해 확인됐다.

또 같은 해 소련에 의한 대한항공(KAL) 여객기 격추 사건이 발생했을 때 소련과 국교 관계가 없던 정부는 미국, 일본 등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사건의 경위와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외교부는 이런 내용이 포함된 1천648권(27만여쪽)의 외교문서를 26일 공개했다. 정부는 생산한 지 30년 이상 된 외교문서를 대상으로 심의를 통해 공개하고 있으며 이번에 공개된 문서는 주로 1983년에 작성된 것이다.

아웅산 테러사건과 관련해 이날 공개된 외교문서에 따르면 정부는 1983년 10월9일 북한의 아웅산 테러로 당시 서석준 부총리, 이범석 외무부 장관 등 대통령 순방 수행단 17명이 목숨을 잃는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하자 같은 해 10월 말께 외교적 보복조치 방안인 '늑대사냥'(초기 작전명)을 마련했다.

이 작전의 목표는 가용한 모든 외교적 수단을 동원해 다른 나라로 하여금 북한과의 교류를 끊거나 교류 수준을 낮추게 하는 것이었다. '불법적이고 반문명적인 폭거'를 일으킨 북한을 외교적으로 고립시키고 이를 통해 비슷한 시도를 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1983년 10월 9일 아웅산 폭탄테러 당시 아웅산 국립묘소 중앙부분의 지붕이 부서져 내린 곳에서 버마(현 미얀마) 경찰과 한국조사단이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DB)
1983년 10월 9일 아웅산 폭탄테러 당시 아웅산 국립묘소 중앙부분의 지붕이 부서져 내린 곳에서 버마(현 미얀마) 경찰과 한국조사단이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DB)

이를 위해 정부는 전 세계 국가의 유형을 분류하고 국가별 목표까지 치밀하게 수립했다. 목표 달성을 위해 특사 파견과 경협 제공 등 우리가 할 수 있는 조치에 더해 미국 등에도 영향력을 발휘해줄 것을 요청했다.

그 결과 일부 국가가 북한과 단교하거나 외교 교류 수위를 낮췄으며, 반대로 우리나라와의 관계가 더 좋아진 사례도 있었다.

이번에 공개된 외교문서에는 1983년 9월1일 새벽 발생한 대한항공(KAL) 여객기 격추 사건 당시 외교부 본부와 재외공관을 오간 긴박한 상황 파악 노력도 담겨 있다.

사건 초기에는 연락이 두절된 여객기가 '강제 착륙한 것이냐 추락한 것이냐, 추락이면 기체 고장이냐 피격이냐' 등을 놓고 여러 정보가 엇갈리게 보고되면서 혼동이 있었지만, 발생 7∼8시간이 지난 뒤 우리 정부와 미국, 일본 내에서는 소련에 의한 격추설이 가장 유력하게 거론된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소련은 KAL 여객기를 격추시킨 소련 전투기 교신을 감청한 내용이 유엔 안보리에서 공개된 9월7일 이후에야 격추 사실을 시인했고, 영공 침해에 대한 정당한 조치라고 강변했다.

외교부가 이번에 공개한 외교문서의 원문은 외교사료관에서 열람·출력을 할 수 있다. 외교부는 외교문서 공개서비스 확대 사업의 하나로 이번에 공개된 외교문서의 원문을 인터넷에도 연내 공개할 예정이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3/2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