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진주운석은 9일 등장한 유성에서 떨어져 나온 것"

미래부 대책반 구성…'자연 우주물체 등록제' 검토
지난 10일 경남 진주시 대곡면에 떨어진 운석 (연합뉴스 DB)
지난 10일 경남 진주시 대곡면에 떨어진 운석 (연합뉴스 DB)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최근 경남 진주에서 발견돼 화제가 된 운석(진주 운석)은 지난 9일 전국에서 목격된 유성에서 떨어져 나온 운석으로 확인됐다고 미래창조과학부가 공식 발표했다.

미래부는 한국천문연구원이 연세대 천문우주연구진 변용익 교수팀과 공동으로 진행한 연구에서 진주 운석이 낙하운석으로 결론났다고 24일 밝혔다.

연구팀은 전국 각지에서 확보한 영상관측자료를 토대로 유성의 궤적을 분석한 결과 ▲ 운석이 수도권 인근 상공에서 대기권으로 진입해 남하했으며 ▲ 1개의 화구(fireball)가 경남 함양-산청 인근 상공에서 폭발·분리돼 ▲ 진주지역 일원에 낙하했다고 결론 내렸다.

지난 16일 극지연구소가 진주 운석이 '운석'이라고 확인한 적은 있지만, 이 운석이 낙하운석이라는 분석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천문연과 관계 전문가들은 "일반적인 운석 낙하 현상의 특징을 고려할 때, 진주 일원 이외의 지역에서 발견된 암석은 3월9일 유성에서 나온 낙하운석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했다.

미래부는 진주운석의 보존·확보 및 대국민 전시·연구용 시료 배포 등 학술적 활용방안을 마련하고, 국가적 차원의 운석 관리체계 수립을 논의하는 범정부 대책반을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대책반은 천문연·한국지질자원연구원·극지연구소 등과 함께 '운석검증단'을 운영해 운석 판정 체계를 제도화하고, '자연 우주물체 등록제'를 도입해 운석의 관리·활용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미래부는 이번 대책반이 도출하는 운석 종합 관리방안을 토대로 '우주위험대비 기본계획'을 보강해 올해 상반기 중으로 확정할 계획이다.

미래부는 "운석은 생성 초기 지구의 모습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지표상에서 발견하기 어려운 백금족 원소 등을 다량 포함하고 있어 귀중한 국가 연구자산이 된다"이라며 "대책반을 통해 체계적인 운석 관리·활용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박장현 천문연 우주감시센터장은 "이번 사안이 '유성체감시네트워크' 등 유성·소행성 관측 인프라가 조기에 구축돼 우주물체 추락 대응 역량을 키우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3/24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