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4·19, 5·18 논란에 사과드린다"(종합)

"지금의 자유와 민주주의 4·19, 5·18 있었기에 가능"
20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은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이 분향하는 안철수 공동창당위원장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20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은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이 분향하는 안철수 공동창당위원장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서울·광주·대전=연합뉴스) 강건택 임형섭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은 20일 최근 4·19혁명,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언급하지 않은 정강정책 초안을 제시한 것과 관련, 지지자들에게 사과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당 창당대회에서 "뜻하지 않은 논란으로 마음을 불편하게 했다"면서 "동지 여러분께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그는 "4·19, 5·18은 우리가 계승·발전해 나가야 할 대한민국 미래의 크나큰 이정표"라면서 "치열하게 독재에 항거했던 민주화 역사 정신은 우리 민족의 가슴 속에 항상 살아있다. 5·18 정신은 새 정치로 승화돼 활활 타오르고 있다고 믿는다"라고 밝혔다.

5·18묘역 찾은 安·金
5·18묘역 찾은 安·金

정강정책 초안에서 '6·15 공동선언 및 10·4 정상선언의 계승'이 빠진 것에 관해서도 "민족 화해와 평화를 위한 남북화해협력을 적극 추진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갖고 있다"며 "저는 대선 전부터 이런 의견을 누차에 걸쳐 천명했다"고 해명했다.

안 위원장은 "그럼에도 논란이 계속된다면 누구에게 도움이 될 것인지 생각해 봐야 한다. 저는 앞으로 더욱 굳건한 의지로 민주화를 계승·발전시켜 나가고, 더 단결된 힘으로 새로운 정치를 위해 앞으로 나가겠다"라고 다짐했다.

광주시당 창당대회 직전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자리에서는 "지금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민주주의는 4·19, 5·18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하고, 방명록에 "5·18의 희생을 기억하겠습니다. 민주주의를 지켜나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앞서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대전 둔산동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대전시당 창당대회에서도 "제 역사인식은 확고하다"고 주장했다.

firstcircle@yna.co.kr,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3/20 16: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