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정치연합' 발기인대회…130석 제2당 발진(종합)

이달내 통합절차 마무리…지방선거 양자구도 구축김한길 "정권교체 대장정 출발"…安 "먼저 버리고 내려놓자"
김한길-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 창준위원장
김한길-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 창준위원장(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새정치연합 중앙운영위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신당 창당준비위원회 발기인 대회에서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으로 선출된 뒤 참석자들을 향해 꽃다발을 들고 맞잡은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 송진원 기자 =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은 16일 오후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통합신당 창당준비위원회 발기인대회를 열고 야권통합과 '새 정치' 실현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를 공식 시작했다.

양측은 이날 발기인대회에서 신당의 당명을 '새정치민주연합'으로, 약칭은 '새정치연합'으로 확정하고, 민주당 김한길 대표와 새정치연합 안철수 중앙운영위원장을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으로 만장일치 선출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의 발기인으로는 민주당에서 324명, 새정치연합에서 355명 등 모두 679명이 참여했다. 무소속 박주선 강동원 의원도 발기인으로 합류, 새정치민주연합의 의석수는 130석으로 늘었다.

'새정치연합' 발기인대회…130석 제2당 발진(종합) - 1

이들은 창당발기취지문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은 ▲민주적 시장경제를 지향하고 ▲민생을 보장하는 정의로운 복지국가를 추구하며 ▲튼튼한 안보를 바탕으로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추진하고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의한 평화통일을 준비하겠다고 선언했다.

특히 "함께 잘 사는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새정치민주연합은 언제나 국민과 함께 동행할 것이며 개혁과 성찰을 통해 새정치를 실천하겠다"고 다짐했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가운데 왼쪽)와 안철수 새정치연합 중앙운영위원장이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으로 선출된 뒤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가운데 왼쪽)와 안철수 새정치연합 중앙운영위원장이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으로 선출된 뒤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김한길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 우리의 창당발기는 어제의 좌절과 패배주의를 딛고 일어나 마침내 2017년 정권교체로 향하는 대장정의 출발선언"이라며 "그간 시대와 국민이 요청하는 변화를 제대로 담아내지 못한 낡은 정치와의 결별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공동창당준비위원장도 "새정치만이 낡은 정치에 지친 국민에게 희망을 드릴 수 있다. 새정치만이 국민께 정치를 한 번 더 믿어달라고 말할 수 있다"면서 "먼저 버리고 내려놓자. 과감히 바꾸자. 그리고 국민의 품으로 달려가자"고 밝혔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오는 18일 경기도를 시작으로 대전·광주(20일), 인천(21일), 부산(22일), 서울(23일) 등 6개 지역의 시·도당 창당대회를 연 뒤 26일 중앙당 창당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어 민주당과의 합당대회를 조속히 열어 이 달내에 야권 통합작업을 마무리하고 내달 초부터는 6ㆍ4지방선거에 나설 광역단체장 및 광역의원 후보 경선을 실시하고 후보를 확정지을 방침이다.

이에 따라 6·4지방선거는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간 양자구도로 치러지게됐으며 지방정부와 정국 주도권을 놓고 양당간 무한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san@yna.co.kr,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3/16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