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대지진·원전사고 3주년…희생자 추모·부흥 다짐(종합)

송고시간2014-03-11 16:31

아베 총리 "재해에 강한 국가 만들 것"

대지진 3주년…묵념하는 추모객
(미야기 교도=연합뉴스) 동일본대지진 발생 3주년인 11일 일본 미야기(宮城)현 미나미산리쿠초(南三陸町) 방재대책청사에 앞에 모인 추모객이 대지진 발생 시각인 오후 2시 46분에 맞춰 묵념을 하고 있다. 대지진 당시 다수의 주민이 방재대책청사로 피신했다가 청사가 물에 잠겨 희생됐다. 2014.3.11 sewonlee@yna.co.kr

대지진 3주년…묵념하는 추모객
(미야기 교도=연합뉴스) 동일본대지진 발생 3주년인 11일 일본 미야기(宮城)현 미나미산리쿠초(南三陸町) 방재대책청사에 앞에 모인 추모객이 대지진 발생 시각인 오후 2시 46분에 맞춰 묵념을 하고 있다. 대지진 당시 다수의 주민이 방재대책청사로 피신했다가 청사가 물에 잠겨 희생됐다. 2014.3.11 sewonlee@yna.co.kr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동일본 대지진 발생 3주년인 11일 일본 각지에서 희생자를 추모하고 피해 지역의 재기를 기원하는 행사가 열렸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후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국립극장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실행위원장으로 하는 동일본대지진 3주년 추도식을 거행했다.

추도식에는 아키히토(明仁) 일왕과 아베 내각의 주요 각료, 이병기 주일 한국대사 등 각국 외교사절이 참석했다. 추도식은 지진이 발생한 시각인 오후 2시 46분부터 1분간 행사장에서 희생자의 영면을 기원하는 묵념과 함께 시작됐다.

아키히토 일왕은 추도식에서 "재난 피해를 본 사람들이 희망을 싫지 않고 지낼 수 있도록 모든 국민이 마음을 하나로 모아 곁에서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아베 총리는 "대지진의 시련에서 얻은 귀중한 교훈을 가슴에 새기고 재해에 강한 국가를 만들어 갈 것을 굳게 맹세한다"고 말했다.

일본 내각부는 정부 추도식 이후 국립극장에서 일반인을 상대로 헌화(獻花) 의식을 열었다.

2011년 3월 11일 오후 동일본대지진으로 발생한 거대한 쓰나미가 일본 미야기현 센다이 시내 건물과 도로를 덮친 가운데 화재가 발생했다.(교도=연합뉴스DB)

2011년 3월 11일 오후 동일본대지진으로 발생한 거대한 쓰나미가 일본 미야기현 센다이 시내 건물과 도로를 덮친 가운데 화재가 발생했다.(교도=연합뉴스DB)

이와 함께 이날 일본 각지에서는 희생자를 추모하고 재해가 남긴 상처를 극복하려는 움직임이 이어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후쿠시마(福島), 미야기(宮城), 이와테(岩手) 등 지진·쓰나미 피해가 컸던 각지에는 희생자의 유족이 절과 신사 등을 방문해 합장하며 고인을 추모했다.

회사원 스즈키 신이치(鈴木眞一·48) 씨는 대지진 때 세상을 떠난 부모가 봉안된 이와테현 리쿠젠타카타(陸前高田)시의 한 절을 방문해 고인의 넋을 위로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이 있는 후쿠시마현 후타바마치(雙葉町)의 기초의회는 방사선을 피해 이전한 이와키시에서 기초의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추도행사를 열고 원래 마을이 있던 북쪽을 향해 묵념했다.

이와테현 미야코(宮古)시에서는 북쪽의 아오모리(靑森)현 앞바다에서 동일본대지진급 지진이 발생하는 상황을 가정해 쓰나미 대피 훈련을 벌였다.

실종된 2천633명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도 3년 전 쓰나미가 휩쓸고 간 태평양 연안을 중심으로 실시됐다.

10일에는 대지진 당시 학교 측의 지시에 따라 방파제 위로 피난했다가 쓰나미에 희생된 미야기현 이시노마키(石卷)시 오카와(大川) 초등학교 재학생의 유족이 시와 현을 상대로 관리 책임을 물어 소송을 제기하는 등 책임 소재를 가리기 위한 다툼도 이어졌다.

2011년 3월 12일 일본 미야기현 게센누마시에서 주민들이 처참히 부서진 가옥들을 바라보고 있다. (교도=연합뉴스DB)

2011년 3월 12일 일본 미야기현 게센누마시에서 주민들이 처참히 부서진 가옥들을 바라보고 있다. (교도=연합뉴스DB)

일본 언론은 피해자의 상처 회복과 도호쿠(東北) 지역의 부흥을 위해 사회 전체가 힘을 모아야 하며 재해의 기억을 상실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 일간지는 동일본대지진의 개요와 피해 상황을 정리하고 재해 복구 상황을 점검하는 특집 기사로 지면을 도배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사설에서 부흥의 길이 아직 멀었다는 점을 지적했고 도쿄신문은 후쿠시마 원전사고에 따른 피해와 영향을 진단하고 지진과 쓰나미에 대한 대비 태세를 튼실하게 갖춰야 한다고 제언했다.

NHK는 미야기, 후쿠시마, 이와테 등 피해 지역을 생중계하며 복구 상황과 가설 주택에 머무는 피난민 생활상 등을 전하고 대지진 당시의 모습과 비교하는 등 특별 프로그램을 편성했다.

동일본대지진은 2011년 3월 11일 오후 2시46분 일본 미야기현 산리쿠(三陸) 앞바다의 북위 38.062도, 동경 142.516도, 깊이 24㎞ 지점을 진원지로 발생한 규모 9.0의 지진이다.

지진으로 관측된 최대 가장 큰 흔들림은 진도 7이며 태평양 연안에 강력한 쓰나미가 발생해 일본 도호쿠(東北) 지역 해안을 대거 침수시켰다.

또 지진과 쓰나미의 여파로 후쿠시마 제1원전의 전원 공급에 문제가 생기면서 냉각 기능이 마비돼 수소폭발이 일어나는 등 원자력 사고 구분에서 가장 심각한 수준인 레벨 7의 원전 사고로 이어졌다.

일본 경찰청은 동일본대지진으로 사망자 1만 5천884명, 행방불명자 2천633명, 부상자 6천148명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2014년 3월 10일 기준)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