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獨·네덜란드 홀로코스트기념관 "軍위안부 알리겠다"

반크 제안에 동참…위안부-홀로코스트 연계 성과 기대
박기태 반크 단장 (연합뉴스 DB)
박기태 반크 단장 (연합뉴스 DB)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독일과 네덜란드의 홀로코스트 기념관이 일본군 위안부 알리기에 나선다.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지난해 12월 이스라엘에 있는 세계 최대의 홀로코스트센터인 야드 바솀 뮤지엄 등 미국·호주·오스트리아·벨기에·캐나다·프랑스·독일·폴란드 등 전 세계 62곳의 홀로코스트 박물관 관장에게 독도와 일본군 위안부를 알리는 홍보자료를 일제히 발송했다.

편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독일의 홀로코스트에 못지않은 심각한 전쟁 범죄, 즉 '아시아판 홀로코스트'라는 설명과 함께 일본 제국주의 시절 일본군 위안부와 나치 시절 유대인 여성들이 받은 고통을 비교하며 이를 알리는데 동참해 달라는 내용을 담았다.

반크는 또 일본군 위안부 자료에 대한 다양한 영문 동영상·영문 책자·영문 홍보자료와 함께 최근 부활하고 있는 일본 군국주의를 막기 위한 다양한 협력을 제안했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독일 부헨발트 기념관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있는 안네프랑크 하우스가 반크와 협력하고 싶다는 답장을 보내왔다"고 21일 밝혔다.

부헨발트 기념관 측은 "반크에서 보내준 일본군 위안부 자료와 독도 등 일본 제국주의 과거사 자료, 그리고 협력 제안을 자세히 검토했다. 감사하다. 특히 세계 2차대전 당시의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반크와 협력 활동을 하는 것에 대해 열린 마음을 갖고 있으며 반크의 제안에 기꺼이 동참하겠다"고 답했다.

이 기념관은 정치인·유대인·집시는 물론 노르웨이 대학생들까지 수용됐던 부헨발트 강제수용소가 있던 곳에 세워졌다.

안네 프랑크 하우스는 "반크에서 보낸 일본군 위안부 홍보물 세트와 제안서를 잘 받아 봤다. 우리는 전 세계에 있는 50개 국의 교육 프로그램을 조직하고 있는데, 반크와 협력하고 싶다. 오는 5월과 10월 한국 방문시 다양한 협력을 진행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안네의 일기'로 잘 알려진 이곳은 독일 나치 군에 의해 암스테르담이 점령됐을 때 안네 프랑크와 그의 가족이 살았던 집으로, 전쟁 반대를 호소하는 박물관이다.

박 단장은 "부헨발트 기념관과 안네 프랑크 하우스 측과 협력해 일본 제국주의 과거사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홀로코스트와 연계해 알리는 영문 사이트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반성하지 않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전 세계 홀로코스트 박물관에 관심을 촉구하는 내용, 전세계 역사학자들의 동참을 요구하는 내용, 나아가 아시아 평화를 향해 활동하는 반크 청년들의 활동을 격려하는 칼럼과 인터뷰 등을 담은 홍보 사이트도 곧 개설할 계획이다.

박 단장은 "전 세계 홀로코스트 기념관과 평화 박물관·대학·교육단체·정치인·언론인 등에게 지속적으로 한국을 바로 알리는 자료와 함께 협력에 동참해 달라는 편지를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2/21 1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