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쇼트트랙 첫 금메달…女 3,000m 계주서 8년만에 정상(종합)

오늘은 울어도 좋다!
오늘은 울어도 좋다!(소치=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공상정, 심석희, 김아랑, 조해리, 박승희(오른쪽부터)가 18일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뒤 펑펑 울고 있다.

(소치=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쇼트트랙이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3,000m 계주에서 8년 만에 정상을 되찾고 금메달 갈증도 풀었다.

박승희(화성시청)·심석희(세화여고)·조해리(고양시청)·김아랑(전주제일고)으로 꾸려진 한국 대표팀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대회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4분09초498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 금메달을 땄다.

캐나다가 4분10초641로 은메달, 이탈리아가 4분14초014로 동메달을 나눠가졌다.

심석희 '금메달이다!'
심석희 '금메달이다!'(소치=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심석희가 18일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환호하고 있다.

2010년 밴쿠버올림픽 우승국인 중국은 2위로 레이스를 마쳤지만 마지막 주자 교대 후 뒤따르던 한국 선수의 진로를 방해했다며 심판진으로부터 반칙 판정을 받아 노메달로 물러났다.

여자 3,000m 계주 금메달은 이번 대회 쇼트트랙에서 우리나라가 거둬들인 첫 번째 금메달이다.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2연패를 이룬 이상화(서울시청)의 금메달에 이어 우리 선수단의 두 번째 금빛 메달이기도 하다.

여자 3,000m 계주에서 1994년 노르웨이 릴레함메르 대회부터 2006년 이탈리아 토리노 대회까지 4연패를 이룬 한국 쇼트트랙은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아쉽게 중국에 빼앗긴 정상 자리도 되찾았다.

펑펑 우는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펑펑 우는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소치=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한국 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이 18일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뒤 펑펑 울고 있다.

한국은 밴쿠버 대회 결승에서 1위로 레이스를 마치고도 경기 중 우리 선수가 중국 선수를 밀쳤다는 석연찮은 반칙 판정을 받아 중국에 금메달을 내주고 메달 하나 건지지 못했다.

심석희는 여자 1,500m 은메달, 박승희는 여자 500m 동메달에 이어 이번 소치올림픽에서 각각 두 번째 메달을 수확했다.

지난 10일 열린 여자 3,000m 준결승에서 김아랑 대신 뛴 공상정(유봉여고)도 금메달을 받았다.

우리나라는 준결승에서 4분08초052로 캐나다(4분08초871)에 이어 1조 1위를 차지해 1, 2조 상위 두 팀씩이 나서는 결승에 올랐다.

짜릿한 역전승이었다.

첫번째 주자로 출발선 앞에 선 박승희가 긴장한 듯 한 차례 부정출발을 했지만 재출발에서 선두로 나서면서 레이스를 이끌었다.

이어 심석희와 조해리, 김아랑이 차례로 이어달리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캐나다와 중국이 뒤따르는 레이스가 한동안 계속됐다.

여자 쇼트트랙 3000m계주 금메달
여자 쇼트트랙 3000m계주 금메달(소치=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대한민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18일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뒤 플라워 세리머니 때 단상 한 가운데 올라 꽃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해리, 김아랑, 공상정, 박승희, 심석희.

17바퀴를 남겨둔 즈음 중국이 캐나다를 제치고 치고 나가더니 우리나라마저 따돌리고 맨 앞으로 나갔다. 한국은 한때 캐나다에도 밀려 3위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11바퀴를 남겨놓고 김아랑이 2위 자리를 파고들었고, 9바퀴를 남겨두고는 박승희가 다시 1위로 나섰다.

이후 숨 막히는 접전이 이어졌다. 세 바퀴를 남겨놓고 중국에 또 선두 자리를 내줬다. 하지만 마지막 주자로 나선 한국 쇼트트랙의 차세대 여왕 심석희가 폭발적인 스퍼트로 역전 드라마를 완성하며 마침내 금빛 사냥을 끝냈다.

결과적으로 중국이 반칙판정을 받는 바람에 2위로 결승선을 지났더라도 금메달은 딸 수 있었지만 이론의 여지를 남겨두지 않은 완벽한 우승이었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2/18 2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