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바마 "우간다 동성애 처벌 땐 원조 재검토"

송고시간2014-02-17 06:46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DB)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DB)

(워싱턴=연합뉴스) 강의영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요웨리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에게 동성애자를 엄격하게 처벌하는 반(反) 동성애 법안에 서명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미국 '대통령의 날'(17일)을 맞아 캘리포니아주 남부 휴양지인 랜초미라지에서 골프를 치면서 휴가를 즐기는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낸 성명에서 "반 동성애 법안은 우간다 동성애 공동체에 엄청난 위협이 되고 우간다 국민의 인권을 후퇴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모든 인간은 동등하게 대우받아야 하며 그가 누구이건, 누구를 사랑하건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기회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 법이 발효하면 미국과 우간다의 관계도 복잡해질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미국은 지난 몇 년간 우간다에 연간 4억달러 이상의 해외 원조를 제공해왔다.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무세베니 대통령과 전날 전화통화를 하면서 반 동성애 법안을 시행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우간다의 반 동성애 법안은 2009년 처음 발의될 당시 동성애 행위에 최고 사형을 선고할 수 있도록 했으나 최근 종신형 등으로 형량이 완화됐다.

법안이 지난해 말 의회를 통과하자 애초 거부권 행사 방침을 밝혔던 무세베니 대통령은 국내 정치 상황에서 궁지에 몰리자 최근 입장을 바꿔 서명 의사를 비쳤다.

동성애는 아프리카 많은 국가에서 일종의 터부여서 대륙의 37개국이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key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