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SC상임위, 남북고위급접촉 향후 대응방안 논의(종합)

고위급접촉 결과 보고토대로 남북관계 발전방안 논의 관측
NSC상임위, 남북고위급접촉 향후 대응방안 논의(종합)0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청와대는 15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이산가족 상봉의 정상적 진행 등에 합의한 전날 남북 고위급 접촉과 관련한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NSC 상임위원장인 김장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회의에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 류길재 통일부 장관, 김관진 국방부 장관, 남재준 국가정보원장, 김규현 NSC 사무처장 겸 국가안보실 1차장 등이 참석했다.

3시간여간 진행된 이날 회의에서는 남북 고위급 접촉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규현 NSC 사무처장 겸 국가안보실 1차장이 접촉 결과를 보고했다.

또 북한의 의도 분석과 함께 향후 대처 방안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남북간 3개항의 합의 중 "남북은 상호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을 계속 협의하며 남북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하여 적극 노력하기로 했으며, 상호 편리한 날짜에 고위급 접촉을 갖기로 했다"는 3항과 관련해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애초 한미연합군사훈련인 키 리졸브를 이산가족 상봉 행사 이후로 연기할 것을 요구했다가 이를 철회한 배경과 관련해, 향후 우리 정부에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을 요구할 수 있다는 점과 궁극적으로 천안함 사태 후 취해온 5·24 조치를 해제할 수 있다는 전망 등에 대한 논의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이 '상호 편리한 날짜'에 고위급 접촉을 다시 갖기로 함에 따라 이르면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끝난 뒤인 내달에 고위급 접촉이 다시 열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이에 대한 의견 교환도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남북이 상호 관심이 있는 문제들을 계속 협의하며 남북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하여 적극 노력하기로 한 점에 미루어 우리 정부 입장에서 향후 북한의 태도 변화에 상응한 대북 지원방안을 점검해 봤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13일 청와대에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남북 고위급 접촉에 대해 "우리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시작으로 남북간 신뢰를 쌓아갈 것을 강조하고 북한의 비핵화 결단을 촉구했다"며 "북한이 비핵화의 확실한 의지와 실질적 행동을 보여준다면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NSC 상임위는 NSC 사무처가 상설화된 후인 지난 6일 첫 회의가 열렸고, 북한이 남북고위급 접촉을 제안한 지난 8일 두 번째로 개최됐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7 0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