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남북 이산가족 상봉 예정대로 합의' 환영

악수하는 남북 수석대표
악수하는 남북 수석대표(서울=연합뉴스) 14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열린 2차 남북 당국간 고위급 접촉에서 우리측 수석대표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오른쪽)과 북측 수석대표 원동연 통일전선부 부부장이 악수 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박경준 기자 = 여야는 14일 남북이 고위급 접촉에서 3개항의 합의를 통해 오는 20∼25일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한 것을 한 목소리로 환영했다.

새누리당 민현주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오랫 동안 애타게 기다리던 이산가족 상봉 합의가 이뤄져 더할 나위 없이 기쁘다"며 "이산가족 상봉에 합의한 북한의 전향적인 자세를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이제 남북이 할 일은 이산가족 상봉의 정례화와 상봉 규모 확대"라며 "앞으로의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한 협상에서도 북한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전향적인 자세를 지속적으로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한정애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남북 고위급 접촉 결과를 환영한다"며 "이산가족 상봉이 예정대로 잘 진행되도록 정부는 끝까지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한 대변인은 "이번 남북 합의대로 대화를 통해 남과 북이 신뢰를 쌓아가는 장이 펼쳐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aayyss@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2/14 17: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