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릉 9일간의 폭설…103년 기상 기록 바꿨다

송고시간2014-02-14 11:46

1911년 관측 이래 최장기 눈…적설량 45년 만에 경신

강릉시 구정면 제비리의 한 버스정류장이 눈으로 뒤덮여있다.

강릉시 구정면 제비리의 한 버스정류장이 눈으로 뒤덮여있다.

(강릉=연합뉴스) 강은나래 기자 = 강릉 지역에 9일간 연속 눈이 내리면서 103년 관측 사상 최장기 적설 기록을 갈아치웠다.

14일 강원지방기상청이 최근 동해안에 내린 눈의 특성을 분석한 자료를 보면 지난 6일부터 강릉에 내린 눈은 연속 신적설 일수 9일, 최심적설(실제 지면에 쌓인 눈의 최대 깊이)은 110㎝를 기록했다.

강릉 지역에 내린 눈은 지난 6일 오후부터 시작돼 11일 오후에 그쳤으나, 12일 오후부터 14일 오전 11시 30분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는 지난 1911년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래 강릉지역 최장기 적설로 기록된 1969년 2월 13∼21일까지의 9일과 같지만, 당시 적설 109.7㎝보다 많아 45년 만에 1위를 경신했다.

기상청은 강릉 등 강원 동해안 지역에 내리는 눈이 이날 낮부터 소강상태를 보여 주말에 잠시 주춤하겠으나, 오는 17일부터 다시 내려 사흘 정도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