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위급 접촉 결렬후 남북관계 향배 주목>

결렬 책임 공방보단 대화 기류 이어질 듯이산가족 상봉 최종 성사, 핵심 변수 부각
지난 12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당국간 고위급 접촉에서 우리측 수석대표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오른쪽)과 북측 수석대표 원동연 통일전선부 부부장이 악수하고 있다.
지난 12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당국간 고위급 접촉에서 우리측 수석대표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오른쪽)과 북측 수석대표 원동연 통일전선부 부부장이 악수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7년 만에 이뤄진 12일 남북 고위급 접촉이 구체적 합의 없이 종료된 가운데 향후 남북관계의 향배가 주목된다.

남북은 이번 접촉에서 한미군사훈련과 이산가족 상봉 연계 문제에서 대립하면서 대화의 돌파구 마련에 실패했고, 남북관계 개선의 원칙을 확인하는 수준의 합의문도 내지 못했다.

북한은 오는 24일 시작될 키 리졸브 연습을 이산가족 상봉 뒤로 연기하자는 새로운 제의를 해왔다. 그러나 우리측은 순수 인도적 사안과 군사 문제 연계 방침을 수용할 수 없다면서 이를 일축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회담 결렬의 책임을 우리측에 떠넘기면서 남북관계를 다시 냉각 분위기로 몰고 가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북한이 애초부터 한미군사훈련을 앞두고 도발을 위한 명분 쌓기 성격으로 이번 회담을 제안하고 나선 게 아니냐는 것이다.

남북이 첫 접촉을 마무리하면서 제대로 작별인사조차 없이 헤어진 것도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북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남북이 책임 공방을 벌이기보다는 어렵게 살린 대화의 전기를 이어갈 것이란 관측이 우세한 분위기다.

남북이 남북관계 개선의 대원칙에 일정한 공감대를 이룬 상황에서 고위급 대화의 불씨를 살려보려는 노력을 일단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어떻게 잘 넘어가느냐가 변수가 되겠는데 이를 제외한다면 남북관계는 이명박 정권 5년, 박근혜 정부 출범 후 1년과는 조금 다른 차원으로 점진적으로 개선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특히 구체적 합의는 이루지 못했지만 이번 첫 고위급 접촉을 통해 양측이 서로의 의중을 교환하고 이해를 키웠다는 의미가 있다.

북한으로서는 경제 발전을 위한 대외 환경 개선을 위한 돌파구를 마련하고 북미 대화와 6자회담 재개를 위해 일정한 남북관계 개선이 필수적이다.

우리 정부도 올해를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의 본격 가동의 해로 규정하고 이산가족 상봉을 '첫 단추' 삼아 남북관계 개선의 의지를 천명한 상황이다.

실제로 남북은 전날 접촉에서 구체적인 일정을 잡지는 않았지만 논의 사안을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자고 합의, 향후 추가 접촉 여지를 남겨뒀다.

남북 사이에 대화의 기운이 이어지려면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최종적으로 성사될지가 중대 변수가 될 전망이다.

이달 20∼25일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금강산에서 열리기로 예정된 가운데 북한은 이를 한미 군사훈련과 연계시키며 대남 압박 카드로 활용하겠다는 의도를 분명히 했다.

북한이 상봉 행사 직전까지 행사 개최 여부를 두고 상봉을 학수고대해온 이산가족들의 맘을 졸이게 할 것임을 예고한 대목이다.

특히 키리졸브 연습기간과 겹치는 후반부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제대로 열리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

만일 북한이 이산가족 행사의 '연기'를 주장하면서 또 상봉을 무산시키거나 파행시킬 경우 어렵게 회복된 남북 간 대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 분명해 보인다.

그럼에도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대남 압박카드로 최대한 활용하되 지난해 가을처럼 완전히 무산시키기는 어려울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김용현 교수는 "김정은의 처지에서는 방중이나 6자회담의 모멘텀을 찾으려면 남북관계를 어느 정도 개선해야 한다"며 "또 연기하면 북한으로서는 부담이 너무 크고 김정은의 이미지에도 상당한 타격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9 00: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