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피겨 여왕' 김연아 소치 출국…두 번째 대관식 준비(종합2보)

라이벌 아사다와 리프니츠카야는 모스크바에서 개인 훈련"두 번째이자 마직작 올림픽에서 만족스러운 결과 얻고파"
(AP=연합뉴스 DB)
(AP=연합뉴스 DB)

(영종도=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피겨 여왕' 김연아(24)가 올림픽 2연패를 위해 러시아 소치로 떠났다.

김연아는 12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해 모스크바를 거쳐 소치로 향했다. 대표팀 후배 박소연(17·신목고)과 김해진(17·과천고)도 김연아와 함께 러시아행 비행기에 올랐다.

김연아는 13일부터 15일까지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 연습링크에서 러시아, 우크라이나 선수들과 같은 조에서 훈련한다.

여자 피겨스케이팅 싱글 경기가 펼쳐지는 메인 링크는 16일부터 사용한다.

김연아는 그동안 태릉선수촌에서 하루에 7시간씩, 일주일 6회의 강훈련을 소화했다.

'평생 라이벌' 아사다 마오(24·일본)는 단체전을 통해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경기가 열리는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를 미리 경험하고 나서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훈련할 수 있는 아르메니아 예레반에 캠프를 차려 훈련 중이다.

'러시아 샛별' 율리야 리프니츠카야(16)는 단체전 금메달로 자신감을 키운 후 모스크바로 떠나 개인 훈련을 시작했다.

러시아 스포츠매체인 R-스포르트에 따르면 리프니츠카야가 메인 링크 사용이 가능한 16일 이후에나 소치에 도착할 예정이라 김연아와의 만남은 경기 직전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2013-2014 시즌 메이저대회 상위 10개국에 들지 못한 한국은 단체전 출전권을 얻지 못했다.

김연아는 단체전이 열리는 시간에도 한국에서 개인 훈련에 몰두했다.

수없이 많은 국제대회를 치른 김연아로서는 현지적응을 위한 조기출국이 필요하지도 않았다.

김연아는 현역 마지막 무대인 소치 올림픽에서 독일 카타리나 비트(1984·1988년) 이후 26년 만에 올림픽 여자 피겨 2연패를 노린다.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총점 228.56점(쇼트 78.50점·프리 150.06점)의 세계 최고 기록을 세우며 왕관을 썼던 김연아는 소치에서 두 번째 대관식을 준비한다.

김연아는 지난해 9월 오른 발등 부상으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그랑프리 시리즈에 나서지 못했지만 12월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 열린 골든 스핀 오브 자그레브를 통해 '올림픽 프로그램'으로 화려하게 복귀했다.

당시 대회는 피겨 여왕의 아름다운 고별 무대를 위한 리허설이었다.

김연아는 20일 자정 쇼트프로그램 '어릿광대를 보내주오'로 대관식을 시작해 21일 프리스케이팅 '아디오스 노니노'로 아름다운 마침표를 찍는다.

김연아는 인천공항 출국에 앞서 기자회견을 통해 "4년이라는 시간이 흘러서 다시 올림픽에 출전하게 됐다"며 "두 번째이자 마지막 올림픽인 만큼 만족스러운 경기를 해서 후배들과 함께 좋은 올림픽 경험을 하고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2/12 1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