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이상화, 소치서도 멈추지 않은 '신기록 제조' 행진

송고시간2014-02-12 01:09

 이상화 '따라올테면 따라와봐'
이상화 '따라올테면 따라와봐'

(소치=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빙속여제' 이상화가 11일 오후(현지시간)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 2차 레이스에서 역주하고 있다.

(소치=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빙속 여제' 이상화(25·서울시청)의 신기록 행진은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도 멈추지 않았다.

이상화는 12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들레르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1차 레이스 37초42, 2차 레이스 37초28, 합계 74.70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날 이상화는 또 숱한 신기록을 쏟아냈다.

먼저 올림픽 신기록이다.

이상화가 등장하기 이전까지 올림픽 기록은 500m 단일 레이스 37초30, 합계 기록 74초75였다.

모두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에서 카트리오나 르메이돈(캐나다)가 세운 기록이었다.

해발 1,425m에 자리 잡고 빙질까지 좋아 '기록의 산실'이라고 불리는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작성된 기록을 이상화가 해발 4m의 평범한 경기장 아들레르에서 깨뜨린 것이다.

코치 축하 받는 이상화
코치 축하 받는 이상화

(소치=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이상화가 11일(현지시간)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우승을 확정한 뒤 케빈 코치의 축하를 받고 있다.

달릴 때마다 새로운 기록이 쏟아졌다.

첫 레이스에서 37초42를 기록해 자신이 지난해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세운 아들레르 아레나의 코스 기록(37초65)을 가볍게 갈아치운 이상화는 두 번째 레이스에서 올림픽 기록까지 넘어섰다.

은메달리스트 올가 팟쿨리나(러시아·75초06)와 격차를 0.36초로 벌리면서 이상화는 역대 올림픽 최다 격차 기록을 새로 썼다.

원래 한 차례 레이스만으로 승부를 가리던 여자 500m는 1998년 나가노 대회부터 1·2차 레이스를 치러 합산 기록으로 승부를 가려 왔다.

이날 이상화가 달리기 전까지 가장 큰 격차가 난 것은 1998년 나가노 대회로, 카트리오나 르메이돈(캐나다)이 1·2차 합계 76초60을 기록해 수잔 아우크(캐나다·76초93)를 0.33초 차이로 제쳤다.

이상화는 이 기록까지 100분의 3초 단축했다.

이상화는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는 76초09를 기록해 역대 가장 작은 격차인 0.05초 차이로 예니 볼프(독일·76초14)를 꺾고 첫 금메달을 목에 건 바 있다.

당시 우승 후보이던 볼프를 꺾고 '깜짝 금메달'을 목에 건 이상화는 4년 만에 역대 가장 압도적인 올림픽 여자 500m 우승자로 등극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