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페라리 수리비 4천400만원 보험청구 30대 입건

송고시간2014-02-07 10:27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고급 외제 승용차인 페라리 운전자가 경미한 사고인데도 거액의 보험금을 요구하다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7일 범퍼가 긁힌 경미한 사고인데도 중요부품이 파손된 것처럼 속여 과도한 보험금을 청구한 혐의(사기)로 김모(3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18일 오전 10시 30분께 부산 강서구 공항로 명지오션시티 방면에서 페라리 차량을 운전하다 앞서가던 트럭에서 떨어진 나무 고임목(길이 20㎝)에 차량 조수석 앞 범퍼를 긁히는 사고를 당했다.

김씨는 이에 운전석 쪽 타이어와 서스펜션을 연결하는 스테빌라이저 링크 부품이 파손됐다며 트럭운전자 보험회사에 수리비 3천800만원, 렌트비 600만원 등 총 4천400여만원을 수리비로 청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의 차량은 2001년식 페라리 360 MODENA 모델로, 신차 기준 시가는 3억원에 육박하는 고급 외제차종이다.

경찰은 사고에 비해 보험금이 과도하게 청구됐다는 보험사 신고를 받고 자동차공학기술연구소의 사고분석결과 등을 토대로 김씨의 보험사기 시도를 밝혀냈다.

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이전에도 비슷한 수법으로 과다한 보험금을 타내려다 경찰에 적발되기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