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일본군 위안부 20만명…한국보다 많다"<中학자>

한중일 학자들, 상하이서 일본군 위안부관련 학술회의
서울 일본대사관 앞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 <<연합뉴스DB>>
서울 일본대사관 앞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 <<연합뉴스DB>>

(상하이=연합뉴스) 한승호 특파원 = 중국인의 일본군 위안부가 한국인 피해자보다 많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 상하이(上海)사범대학 쑤즈량(蘇智良)·천리페이(陳麗菲) 교수는 오는 8~9일 상하이에서 열리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한·중·일 학술회의'에 앞서 6일 배포한 발표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1990년대 후반부터 각 지역 현지 조사와 사료 조사를 통해 일본군 중국 주둔군 수와 위안부 교체 빈도 등을 따져 중국인 일본군 위안부 규모를 이같이 추산했다고 설명했다. 일부 연구는 30만 명에 달한다는 주장도 있다고 소개했다.

이런 규모는 최소 5만 명에서 최대 20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는 한국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보다도 더 많은 것이라고 이들은 강조했다.

이번 학술회의는 양국에서 각각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연구해 온 성균관대 동아시아역사연구소와 상하이사범대 중국위안부문제센터가 연구 결과를 공유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연대를 모색하기 위해 공동으로 개최한다.

이신철 성대 동아시아역사연구소 연구교수도 발표문에서 일본군이 침략전쟁의 전세가 기울던 1944년 3월께부터 지방 문서를 소각하는 등 위안부 강제 동원과 연관이 있는 자료들을 조직적으로 소각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일본군이 패망 후 국제법상 전쟁 범죄에 대한 책임 추궁의 근거가 될 만한 자료를 없애기 위해 체계적으로 사전 행동에 나섰던 사실들이 공식 문서를 통해 드러났다는 것이다.

또한 같은 연구소 한혜인 연구원은 지난해 중국 측 협조를 얻어 상하이와 난징(南京)의 사료관 자료를 조사한 결과, 일본군이 직접 중국인 부녀자를 강제 연행하고 친일 중국인 업자를 이용해 위안소를 개설한 사실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학술회의에는 한국과 중국, 일본 등 학자 50명가량이 참석해 이틀간 회의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법적 책임 문제 등을 논의하면서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연구자들 간 네트워킹 구축에도 나선다.

참가자들은 일본군의 중국 침략 당시 위안소로 활용되던 일본군 장교클럽 유적지와 일본군 육전대(해병대)사령부 자리도 둘러볼 계획이다.

h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2/06 18: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